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청춘 세계로 가다] 중앙정치 진출 꿈꾸는 '구의원 자매'
Posted : 2017-09-10 02:2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뉴질랜드에는 중앙 정치 무대 진출을 꿈꾸는 '한인 구의원 자매'가 있습니다.

지난해 10월부터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며 정치 활동을 넓혀가고 있는데요.

이준섭 리포터가 소개합니다.

[기자]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 '크라이스트처치'.

주민들을 대표하는 한인 구의원 자매가 한 가정집 현관문을 두드립니다.

다가오는 총선을 앞두고 유권자들의 투표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서 입니다.

[조쉬 이엘루아 / 리카톤 주민 : 선거 캠페인의 목적으로 집을 방문하는 것은 유권자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유권자들과 친숙하게 하는 등 다양한 이유가 있을 것 같습니다.]

지난해 10월, 지역 구의원에 나란히 당선된 주다은, 주영은 씨 자매.

현지 자산관리회사와 은행에서 일하면서도 이웃과의 소통을 소홀히 하지 않습니다.

[주다은 / 헤어우드 지역 구의원·언니 : 가정집을 방문함으로써 정치인들과 시민들의 소통이 더 많아지고 또한 시민들이 정치인에 대한 신뢰감이 더 커져서 좋다고 생각합니다.]

1995년 부모와 함께 뉴질랜드에 이민 온 5살 주다은 씨.

미국 첫 흑인 대통령 자리에 오른 버락 오바마를 보며 정치인의 꿈을 키웁니다.

소외된 사람을 위해 일하겠다고 마음먹은 주다은 씨는, 뉴질랜드에서 태어난 동생과 나란히 크라이스트처치 지역 구의원 자리에 올랐습니다.

[마이크 모라 / 구의회 의장 : 이민자로서 다양한 커뮤니티를 폭넓게 포용하는 점을 들 수 있습니다. 다양한 소수민족 커뮤니티 사람들과 잘 어울립니다.]

매주 열리는 구의회 회의에서도 주 씨 자매의 목소리가 들리는데요.

소음과 안전문제 등 주민들의 일상생활과 직결되는 불편사항을 해결합니다.

요즘엔 국회의원의 선거 캠페인을 도우며 중앙 정치무대 진출을 꿈꾸고 있습니다.

[주영은/ 리카튼 지역 구의원·동생 : 지역 시민들이 불편한 점이 무엇인가를 많이 다뤄요. 예를 들어서 가장 흔히 있는 것은 나무 문제입니다. 나무가 집 앞에 너무 큰 게 있어서 햇빛이 안 들어간다거나….]

한인사회를 위한 노력도 게을리하지 않습니다.

한국문화를 알리는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자신을 키워준 고향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고 있습니다.

[주의식 / 아버지 : 이민 사회에서 현지인이 아닌 아시아인이고 또 한국인이고 하면 그런 것으로 인해서 아시아인에 대한 이미지나 한국인에 대한 이미지가 현지사회에서 많이 바뀌어나갈 수 있지 않을까….]

국회의원이 돼 한국과 뉴질랜드의 연결고리가 되고 싶다는 주 씨 자매.

동포사회에 훈훈한 귀감이 되는 자매의 따듯한 도전을 응원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