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맛 축제'에 나간 돼지 갈비
Posted : 2015-08-01 04:1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세계 각국의 요리를 저렴한 비용으로 한자리에서 맛볼 수 있는 미국 최대 규모의 맛 축제가 시카고에서 열렸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들도 선보여 손님들의 발길을 끌었는데요.

어떤 한식 메뉴가 소개됐을까요?

박경자 리포터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껏 달궈진 석쇠 위에서 돼지 갈비가 먹음직스럽게 익어갑니다.

당면과 풍성한 채소가 어우러져 한국 고유의 음식 '잡채'가 완성됩니다.

여기에 흰 쌀밥 위에 듬뿍 올려진 불고기까지.

시카고 맛 축제에 도전장을 내민 한국의 대표 음식들입니다.

[사라, 시카고 시민]
"자주 먹어보지는 못했지만 흥미로운 맛이네요."

[홍 윤 진, 한식당 대표]
"아무래도 고기 종류를 많이 찾으시고요. 그리고 또 비빔밥을 요새 많이들 찾으시더라고요. 맛도 그렇고 건강을 찾으시는 분들이 늘어나다 보니까."

올해로 35번째를 맞은 '시카고 맛 축제'에는 미국 중서부 지역에서 맛집으로 통하는 음식점과 길거리 음식점 60여 곳이 참여했습니다.

햄버거와 핫도그 등 친숙한 미국 음식뿐 아니라 멕시코와 아프리카 음식 등 세계 각국의 요리가 소개됐습니다.

[브라이언, 시카고 시민]
"이번에 처음 와봤는데 정말 재미있고, 로브스터 콘도그를 꼭 먹어봐요. 별미입니다."

음식을 맛보려면 현금 대신 행사장에서 통용되는 티켓이 필요합니다.

맛보기 음식은 우리 돈으로 2천 원 선, 정식도 비싸 봐야 5, 6천 원 정도라 주머니 사정이 어려웠던 이들에게는 절호의 맛 탐방 기회로 통합니다.

[에블린, 시카고 시민]
"아시아 음식은 주로 태국 음식을 많이 먹게 되는데 한국 음식도 도전해 보고 싶네요."

미국에서도 가장 처음 시작된 최대 규모의 야외 음식 축제.

그 명성에 걸맞게 닷새 동안 이어진 행사에는 올해도 3백만여 명이 다녀갔습니다.

시카고에서 YTN 월드 박경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