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초콜릿 고향의 특별한 축제
Posted : 2013-12-01 16:4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초콜릿은 언제부터 사람들에게 알려지게 됐을까요?

콜럼버스가 아메리카 대륙을 탐험한 뒤 유럽에 돌아올 때 카카오 열매를 가지고 온 것이 그 시작이라고 하는데요.

이탈리아에서 가장 먼저 초콜릿이 들어온 북부 토리노에서는 매년 요맘때 초콜릿을 주인공으로 한 축제가 열립니다.

오감이 즐거운 달콤한 축제 현장으로 최기송 리포터가 안내합니다.

[기자]

맛도 모양도 가지각색.

먹음직스런 초콜릿의 향연은 어린이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습니다.

영화 속에서나 보던 풍경이 토리노 도심에서 펼쳐집니다.

기계에서는 쉴새없이 초콜릿이 흘러나오고, 초겨울 추위도 따끈한 초콜릿 차 한잔에 스르르 녹습니다.

[인터뷰:이경재, 토리노 동포]
"수공예로 만든 초콜릿이라 다른 초콜릿에 비해 맛이나 색깔이 정말 좋은 것 같아요."

매년 요맘때 토리노 도심을 달콤한 향기로 가득 채우는 초콜릿 축제.

12유로, 우리 돈으로 만 7천원 정도를 내고 티켓을 사면 시내 유명 상점을 돌아다니며 초콜릿을 마음껏 즐길 수 있습니다.

[인터뷰:페데리코 알레그리니, 토리노 시민]
(초콜릿 좋아하세요?)
"당연하죠! 당신은 안 좋아해요?"
(좋아하죠.)
"거봐요!"

16세기 카카오를 처음 들여온 토리노는 이탈리아에서 초콜릿의 본고장으로 통합니다.

이탈리아 초콜릿의 80% 이상이 여기서 만들어지고,프랑스 등 해외에서도 원료를 수입해갈 정도입니다.

시 당국과 시민들이 10년 전부터 초콜릿 축제를 이어오고 있는 데는 이런 자부심이 바탕에 깔려 있습니다.

[인터뷰:발레리아 자파렐리, 초콜릿 축제 홍보마케팅 담당관]
"토리노는 이탈리아에서 초콜릿으로 가장 중요한 도시입니다. 토리노에는 수세기 역사를 담고 있는 초콜릿 가게가 많습니다."

올해도 초콜릿 축제에는 세계 각지에서 50만 명 넘는 사람들이 다녀갔습니다.

스트레스 많은 현대인의 일상 속에 향긋한 초콜릿이 선사하는 작은 위로가 소중하기 때문일 겁니다.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YTN 월드 최기송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