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장애인 선수의 태권도 사랑
Posted : 2011-12-01 12:4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멘트]

태권도가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몽골에서는 해마다 이맘때면 전국 대회가 열립니다.

이번 대회에는 특히 몸이 불편한 장애인 선수가 참가해 투혼을 발휘하면서 박수 갈채를 받았습니다.

윤복룡 리포터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몽골 울란바타르 체육관에서 열린 태권도 대회.

오른팔이 없는 장애인 선수가 유독 눈에 띕니다.

불리한 여건이지만 상대방을 압도하면서 경기를 주도합니다.

관중의 열띤 응원.

힘을 얻은 이 선수는 결국 경기를 승리로 마쳤습니다.

[인터뷰:다와초동, 장애인 태권도 선수]
"첫 한 주일은 너무 힘들어 태권도를 포기할 뻔했어요. 하지만 참고 열심히 운동해서 이제는 자신감이 생겼습니다."

이번 태권도 대회에서 우승한 선수들은 국제 대회에 출전할 자격을 얻게 됩니다.

[인터뷰:잉흐바트, 몽골 카스타운 대표]
"해마다 선수가 늘고 있습니다. 올해는 26팀, 356명의 선수가 참가했어요. 앞으로 이 대회를 국제대회로 만들 계획입니다."

몽골에 태권도가 보급된 건 지금부터 20년 전.

태권도는 이제 어엿한 국민 스포츠로 성장했습니다.

특히 올해 초 몽골 태권도 시범단이 출범하면서 태권도 열풍 확산에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태권도 대회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참가하겠다"는 선수들의 말처럼 태권도는 몽골인들에게 꿈과 열정을 심어주고 있습니다.

몽골 울란바타르에서 YTN 월드 윤복룡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