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영어 간판 의무화 추진...한인 업주 반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1-06-23 08:56
[앵커멘트]

영어 간판 사용을 의무화 하는 조례안이 뉴욕 시의회에서 발의돼 한인 업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 조례안을 놓고 갈등을 겪고 있는 지역 정치인들과 상인들의 이야기를 김창종 리포터가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뉴욕에서 가장 많은 한인들이 밀집해 있는 퀸스 플러싱 지역.

거리 곳곳에 간판들이 빼곡히 들어서 있습니다.

한글과 영어가 병기되거나 한글로만 된 간판들이 대부분입니다.

그러나 간판을 오직 영어로만 표기해야 한다는 조례안이 지난달 시의회에서 발의돼 한인 업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조례안이 통과되면 이를 위반한 업주에게 100달러 가량의 범칙금이 부과됩니다.

[인터뷰:임익환, 유니온소상인연합회 공동회장]
"새로 비즈니스를 하시는 분들에게는 간판을 영어로 한다는 건 어렵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지금 기존에 비즈니스를 하고 계신 분들은 간판을 새로 바꿔야 하기 때문에 그에 대한 부담이 굉장히 큽니다."

피터 구 의원과 댄 핼로랜 의원은 공공안전을 위해 이번 조례안을 발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관이나 소방관이 한글 간판을 읽지 못해 사고 대응에 미흡했던 경우가 적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두 의원은 지역 실정에 맞게 간판 내용의 60% 이상을 영어로 표기하도록 하는 또다른 조례안도 올렸습니다.

[인터뷰:피터 구, 뉴욕 시의원]
"뉴욕시는 130개가 넘는 국가의 많은 이민자들로 이뤄져 있습니다. 시민들이 영어 대신에 자신의 모국어만 쓴다면 시청이 이들에게 안전조항을 강요하기가 어렵게 됩니다."

영어 간판 의무화 문제는 단지 한인사회의 문제만은 아닙니다.

플러싱 지역의 중국인 업소 간판도 대부분 중국어로 표기돼 있기 때문입니다.

시청이 간판 교체 비용을 한 푼도 지원하지 않는 점도 상인들의 불만을 부추기는 요인입니다.

공익을 위해 조례를 개정해야다는 정치인들과 비용 부담을 우려하는 지역 상인들 간의 갈등이 어떻게 정리될지 주목됩니다.

미국 뉴욕에서 YTN 월드 김창종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