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9,583명| 완치 5,033명| 사망 152명| 검사 누적 394,141명
한류 겨냥한 상품 승승장구!
Posted : 2011-02-19 08:0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멘트]

동남아 한류 열풍을 주도하는 타이완에서 한류를 겨냥한 쇼핑몰이 속속 생겨나고 있습니다.

한류 관련 제품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곳에서부터 한국산 의류와 액세서리를 판매하는 곳까지 그야말로 다양한데요.

박종은 리포터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여학생들이 가게 유리창에 붙어있는 소녀시대 포스터를 가리키며 환호성을 지릅니다.

가게 안에는 소녀시대와 슈퍼주니어, 동방신기 등 한국 아이돌 가수들의 포스터와 음반이 가득 진열돼 있습니다.

[인터뷰:까오징민, 학생]
"저는 슈퍼주니어를 좋아해요. 노래도 잘하고 잘생기고 춤도 매력적으로 추거든요. 그래서 슈퍼주니어 제품을 사려고 왔어요."

지난해 10월에 문을 연 이 가게는 한류전문 쇼핑몰입니다.

온라인 쇼핑몰도 함께 운영하고 있는 이곳은 한류 스타의 사진이 새겨진 달력과 액세서리 등 무려 600여 가지의 제품을 팔고 있습니다.

[인터뷰:차이쟈장, 한류전문 쇼핑몰 직원]
"하루 평균 200여 명의 손님이 다녀가요.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샤이니 등 아이돌 가수들의 제품이 잘 팔리죠. 이곳에 와서 구매한 손님들은 대체로 만족해해요."

한류를 겨냥한 쇼핑몰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한국에서 만든 옷을 판매하는 옷가게도 현지인들에게 인기가 높습니다.

[인터뷰:황비윈, 현지인]
"한국산 옷을 좋아해요. 가격은 비싸지만 재질이 좋아서 자주 구매해요. 특히 한국 드라마에 나오는 여배우들이 입고 나온 옷을 보면 한국 옷을 사고 싶어요."

이같은 한류 열풍으로 가게 매출은 껑충 뛰었습니다.

[인터뷰:진선주, 한국 옷가게 사장]
"제가 대만에서 의상실을 운영하면서 3년간 매출액이 2.5배가 뛰었습니다. 한국에 있는 드라마가 대만에 들어와서 큰 인기를 얻다 보니까 드라마에 나오는 연기자들의 의상들을 크게 선호하고 있습니다."

한국 아이돌 가수들의 타이완 진출이 갈수록 늘어남에 따라 한류를 겨냥한 시장은 더욱 호황을 누릴 것으로 보입니다.

타이완에서 YTN 인터내셔널 박종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