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456명| 완치 13,406명| 사망 302명| 검사 누적 1,598,187명
현지 경찰들과 제1회 친선 축구대회
Posted : 2008-09-04 10:24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멘트]

아르헨티나에서 동포들과 현지 경찰들이 함께하는 친선 축구대회가 열렸습니다.

대부분 자영업을 하면서 소수 이민자로 살아가는 우리 동포들이, 치안을 담당하는 경찰들과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합니다.

정덕주 리포터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한 축구 경기장.

현지 경찰 악단이 연주하는 애국가가 경기장 가득 울려 퍼집니다.

그동안 동포 축구대회를 통해 기량을 닦은 한인 대표팀은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였던 황호 감독의 지도를 받아 이번 대회를 준비했습니다.

[인터뷰:박승희, 한인 대표팀 선수]
"현지 경찰과의 유대 관계를 강화하면서 이렇게 같이 공을 찰 수 있는 게 너무 즐겁고 기쁘게 생각합니다."

이번 대회는 재아 대한축구협회의 주관으로 올해 처음 개최됐습니다.

대부분 자영업을 하며 생활하고 있는 동포들은 무엇보다도 치안을 담당하는 경찰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게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인터뷰:윤진호, 재아 대한축구협회장]
"동포들이 살면서 상당히 불이익을 많이 당하고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이번 기회에 그런 불이익도 막고 우리 동포들이 이민생활 하는 데 좀 도움이 될 수 있는 대회를 하기 위해서 준비했습니다."

수도권 지역 50여 개의 경찰 축구팀 리그전을 통해 선발된 상대팀 선수들은 축구 강국다운 실력을 뽐냈습니다.

이날 경기는 1:0 으로 경찰 대표팀의 승리로 막을 내렸지만, 승패와 관계 없이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한 양팀 선수들은 서로에게 박수를 보냈습니다.

[인터뷰:마르셀로 오스발도, 경찰 대표팀 선수]
"아르헨티나 경찰 대표팀으로 참가해 뿌듯합니다. 이 대회를 통해 한국 동포팀과 친해지게 돼서 기쁩니다."

축구시합과 함께 동포 청소년 누리패의 사물놀이 공연과 한국 전통무예 십팔기 시연, 현지 경찰의 경찰견 훈련 모습 등 다채로운 볼거리들도 펼쳐졌습니다.

소수 이민자로 살아가는 한국 동포들과 현지 경찰이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친목을 다지기 위해 마련된 이번 축구대회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열릴 계획입니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YTN 인터내셔널 정덕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