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배심원들' 문소리 이번엔 판사다..韓최초 국민참여재판 재판장
  • '배심원들' 문소리 이번엔 판사다..韓최초 국민참여재판 재판장_이미지
  • '배심원들' 문소리 이번엔 판사다..韓최초 국민참여재판 재판장_이미지2
Posted : 2019-03-27 16:06

영화 '배심원들'(홍승완 감독) 문소리가 판사로 변신한다.



'배심원들'은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작품.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아가씨' '리틀 포레스트' '라이프' 등 장르와 캐릭터 불문 다채로운 필모그래피 쌓아오며 이름만으로도 신뢰감을 주는 배우 문소리가 '배심원들'에서 새로운 캐릭터 변신을 예고한다.



'특별시민' 베테랑 정치부 기자 '라이프' 신경외과 의사 캐릭터로 강인하면서도 진취적인 전문직 캐릭터를 선보인 바 있는 문소리는 이번 '배심원들'에서 재판장 ‘김준겸’으로 분해 다시 한번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대한민국 첫 국민참여재판의 재판장을 맡은 ‘김준겸’은 18년간 내리 형사부를 전담한 만큼 뛰어난 실력과 강단을 인정받은 재판장이다.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판결하는 강한 신념을 지닌 원칙주의자 재판장 ‘김준겸’에 대해 “막중한 책임감을 지닌 캐릭터인 만큼 결단을 내려야 할 때는 내리지만 쉽게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라고 전한 문소리는 캐릭터를 위해 목소리 톤, 억양, 분위기까지 섬세하게 표현한 것은 물론, 지적이고 인간적인 면모를 동시에 발산해 매력적인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뿐만 아니라 문소리는 박형식을 비롯한 8명의 배심원들과 이전에 보지 못했던 유쾌하면서도 특별한 재판장-배심원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홍승완 감독이 “판사가 재판을 대하는 태도나 작은 습관까지 표현할 수 있는 문소리 배우가 캐릭터에 적역이라고 생각했다”라며 강한 신뢰감을 전할 만큼 탄탄한 내공으로 캐릭터를 완성시킨 문소리는 섬세한 연기력과 대체불가한 존재감으로 다시 한번 관객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배심원들'은 5월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배심원들' 스틸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