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어쩌다 결혼' 측 "'성추행' 최일화 분량 최대한 편집...'미투' 운동 지지"
'어쩌다 결혼' 측 "'성추행' 최일화 분량 최대한 편집...'미투' 운동 지지"
Posted : 2019-02-19
성추행 사실을 고백하고 활동을 중단한 배우 최일화가 영화 '어쩌다 결혼'에 모습을 드러냈다. 제작사는 "완전히 편집하거나 재촬영 하지 못한 채 개봉하게 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 숙였다.

지난 18일 '어쩌다 결혼'(감독 박호찬, 박수진)의 제작사 BA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제작진은 할 수 있는 선까지 최일화의 분량을 최대한 편집했다. 그러나 해당 인물이 맡은 역할이 주인공의 아버지인 만큼 이야기 전개에 지장을 주는 장면까지는 편집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에 대해 "2017년 9월 중순부터 약 한 달간 촬영된 저예산 작품"이라고 소개하며 "당시에는 최일화 미투 문제가 전혀 대두되지 않은 시기"라고 설명했다.

제작사는 "'어쩌다 결혼' 개봉으로 인한 최일화 미투 피해자분들의 2차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법을 여러 차례 모색해 보았지만, 재촬영 이외의 뚜렷한 해답을 찾을 수 없었다. 재촬영을 위해 스태프, 출연진을 다시 모이게 하는 것은 제작 여건상 불가능했다"고 밝혔다.

'최일화의 복귀 혹은 활동 재개가 아니냐'는 비판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제작사는 "본 영화는 애초 2018년 봄 개봉을 목표로 제작되었으나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인해 개봉을 두 차례 연기했다"며 "(영화 개봉은) 최일화의 복귀나 활동 재개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며, 이미 미투 사건 이전에 촬영해 둔 영화를 1년이 지나 개봉하는 것임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또한 "영화의 모든 제작진과 관계자는 '미투' 운동을 지지한다. 이는 계속되어야 하고, 변함없이 지지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오는 27일 개봉을 앞둔 '어쩌다 결혼'은 자유를 얻기 위해 결혼을 계획하는 성석(김동욱)과 내 인생을 찾기 위해 결혼을 선택한 해주(고성희)가 서로의 목적 달성을 위해 딱 3년만 결혼하는 척, 같이 사는 척하기로 계약하며 생긴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최일화는 성석의 아버지 역할을 맡았다.

앞서 최일화는 지난해 2월 미투 가해자로 지목됐다. 그는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이에 따라 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김용화 감독의 '신과 함께2'를 비롯해 출연을 예정한 작품에서 하차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소속사, BA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