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캡틴 마블' 북미 오프닝 1억4천만불 예측..역대급 예매화력
  • '캡틴 마블' 북미 오프닝 1억4천만불 예측..역대급 예매화력_이미지
Posted : 2019-01-28 16:51

영화 '캡틴 마블'이 역대급 예매 화력을 드러냈다.



'캡틴 마블'이 2019년 첫 전 세계 최고 기대작의 기세를 펼치고 있다. 영화 전문 사이트 박스오피스 프로(Boxofficepro.com)는 '캡틴 마블'의 북미 오프닝 스코어를 1억 4천만 불에서 1억 8천만 불 사이로 예측했다.



역대 북미 3월 최고 오프닝 기록을 보유한 '미녀와 야수'의 1억 7400만 불까지 넘볼 수 있는 대기록 예측에 콜라이더(Collider), 스크린 란트(Screen Rant), 무비웹(MovieWeb) 등 해외 유수 언론들 역시 일제히 '캡틴 마블'의 마블 스튜디오 역대급 흥행을 전망하고 있다. '캡틴 마블'이 이 같은 북미 오프닝을 수립한다면 전 세계 박스오피스 10억 불 돌파까지도 가능할 전망이다.



'캡틴 마블'의 압도적 오프닝 예측은 예매 화력으로 더욱 탄력을 받고 있다. 예매 사이트 판당고(Fandango.com)에 따르면 '캡틴 마블'은 사전 예매 오픈 24시간 만에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를 제치고 마블 최고 24시간 기록을 세운 2018년 전 세계 박스오피스 1위이자 역대 MCU 전 세계 박스오피스 1위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북미 역대 MCU 및 2018년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블랙 팬서'를 잇는 최고 예매량 기록을 세웠다.



2018년 전 세계를 휩쓴 두 영화에 이어, 일찍부터 '어벤져스: 엔드게임'과 나란히 2019년 최고 기대작에 등극한 '캡틴 마블'이 또 한 번 마블 솔로 무비 흥행 불패 신화 경신 및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새로운 흥행 기록을 더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렇듯 쾌조의 흥행을 예고하고 있는 영화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2019년 첫 마블 스튜디오 작품.



마블 최초 90년대를 배경으로 하며, 시대가 원한 새로운 히어로 캡틴 마블(브리 라슨)의 탄생과, 쉴드 국장 닉 퓨리(사무엘 L. 잭슨)의 과거 이야기와 캡틴 마블과의 콤비 플레이가 그려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작품이다. '캡틴 마블'은 4월 개봉을 앞둔 '어벤져스: 엔드게임'으로 향하는 라스트 스텝으로서 '어벤져스: 엔드게임'에서의 활약 역시 예고된 캡틴 마블과 어벤져스의 연결고리에 전 세계 관객들이 주목하고 있다.



'캡틴 마블'은 3월 7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판당고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