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344명| 완치 10,340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68,666명
'번외수사', 액션+코믹 다 되는 차태현표 형사 등장이요
Posted : 2020-05-24 07:03
  • '번외수사', 액션+코믹 다 되는 차태현표 형사 등장이요  _이미지
  • '번외수사', 액션+코믹 다 되는 차태현표 형사 등장이요  _이미지2
  • '번외수사', 액션+코믹 다 되는 차태현표 형사 등장이요  _이미지3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배우 차태현이 '번외수사'의 꼴통 형사로 돌아왔다. 액션부터 코믹까지 다 되는 차태현 표 형사 연기는 기대 이상의 신선함을 선사했다.


지난 23일 첫 방송된 OCN '번외수사'에서는 형사 진강호(차태현 분)와 운명적인 만남을 갖게된 PD 강무영(이선빈 분)이 범인 검거를 두고 경쟁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번외수사'는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범인 잡는 꼴통 형사와 한 방을 노리는 열혈 PD를 앞세운 다섯 아웃사이더들의 범죄소탕 오락액션을 그린 작품.


차태현, 이선빈을 비롯한 아웃사이더들이 첫 등장한 가운데, 아직 방송을 보지 못한 동료 기자들의 질문에 답해봤다.




Q. 범인 쫓는 OCN 수사물, 뻔하진 않았어?


A. 첫 회만 두고 보면 다소 뻔하다. 줄거리를 토대로 예측 가능한 범위에서 이야기가 흘러갔기 때문.


사건 현장에서 만나는 진강호와 강무영의 모습, 두 사람이 쫓던 범인이 동일 인물이라는 설정 등은 기존 수사물의 패턴과 거의 유사해 새로움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그러나 그간 OCN이 선보여온 어두운 분위기의 장르물과 달리 코믹함이 가미된 범죄소탕물이라는 점은 여전히 기대감을 남겼다. 여기에 개성있는 캐릭터들의 매력, 빠른 전개와 액션 등은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하기도 했다.




Q. 1년 만에 돌아온 차태현, 형사 연기는 어땠어?


A. '역시나'였다. 본인이 가장 잘하는 능청스러우면서도 코믹한 연기를 형사 진강호에 그대로 녹여냈다.


극 중 진강호는 사건 해결을 위한 증거를 잡기 위해서라면 다소 위험한 거래도 망설이지 않는 집요한 인물. 차태현은 리얼한 대사 처리와 통쾌한 액션을 동시에 선보이며 자신만의 형사 캐릭터를 구축했다.


"OCN 채널에서의 형사는 나와 정반대의 느낌"이라며 걱정했다는 차태현. 그 우려를 말끔히 씻어내며 앞으로 펼칠 액션 연기와 다른 캐릭터들과의 케미스트리에 기대가 쏠린다.







Q. 그 외 눈에 띄는 캐릭터가 있었어?


A. 시사교양 프로그램 PD 강무영을 연기한 이선빈이 가장 돋보였다.


이선빈은 시청률에 목숨 거는 강무영의 모습을 다양하게 표현했다. 납치 조직 일당에게 목숨 구걸부터 진강호와 당당히 맞서는 패기까지 열혈 PD 그 자체였다.


특히 아이라이너가 번지는 등 캐릭터를 위해 망가짐도 불사하는 이선빈의 연기 열정이 눈길을 끌었다.


아직 많은 분량이 나오진 않았으나, 이반석(정상훈 분), 테디 정(윤경호 분), 탁원(지승현 분) 등 아웃사이더 캐릭터들도 적재적소의 감초 연기를 펼쳐 앞으로 활약을 기대케 했다.


김민주 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OCN, '번외수사'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