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344명| 완치 10,340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68,666명
'번외수사' 차태현X이선빈, 납치현장→도끼사건 운명적 만남
Posted : 2020-05-24 00:09
  • '번외수사' 차태현X이선빈, 납치현장→도끼사건 운명적 만남 _이미지
  • '번외수사' 차태현X이선빈, 납치현장→도끼사건 운명적 만남 _이미지2
  • '번외수사' 차태현X이선빈, 납치현장→도끼사건 운명적 만남 _이미지3





'번외수사' 차태현과 이선빈이 부녀자 납치 사건 범인 검거 현장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이후 도끼 살인 사건을 추적하던 중 재회했다.


23일 방송된 OCN '번외수사'에서는 사건 추적 중 우연한 만남을 거듭하는 진강호(차태현 분)와 강무영(이선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무영(이선빈 분)은 차량과 함께 부녀자들을 납치하는 조폭 일당에게 잡혀갔다. 알고보니 이는 탐사보도 프로그램 PD 강무영이 잠입 취재를 위해 의도적으로 납치됐던 것. 그러나 곧 강무영을 돕던 탁원(지승현 분)이 조직원들에 의해 발각돼 두 사람은 위기상황에 놓이게 됐다.


바로 이때, 어디선가 홀연히 나타난 진강호가 범죄 소탕에 나섰다. 조직원들은 진강호를 향해 우르르 달려들었으나, 칵테일바 사장 테디 정(윤경호 분)과 그를 따르는 동생들이 나타나 진강호를 도왔다. 이어 진강호는 화려한 액션을 선보이며 도망치는 조직원 두목(김광규 분)은 단번에 검거했다.






위기를 벗어난 강무영과 탁원은 경찰서에서 진강호를 마주했다. 강무영은 진강호를 향해 "우리 때문에 범인 잡은 것"이라며 "이번 사건을 우리 프로그램에서 단독 보도하겠다"고 요구했다.


진강호는 그의 말에 코웃음쳤으나, 강무영은 "선량한 민간인의 목숨을 담보로 한 경찰의 함정 수사"라며 팽팽히 맞섰다.


강무영의 협박에도 진강호는 꿈쩍하지 않았다. 결국 납치 사건은 경찰의 공식 발표로 보도됐고, 강무영은 준비 중이던 프로그램에 위기를 맞았다.


이에 강무영은 한달 안에 타겟 시청률 4.5%를 찍어야만 프로그램을 계속할 수 있는 상황에 직면했다.







강무영은 탁원을 찾아 "미제사건을 다루는 것이 아닌 경찰이 못 잡은 범인을 잡겠다"고 도움을 요청하며 새로운 사건 취재를 시작했다. 이는 도끼로 피해자를 수십 번 내려찍어 죽인 뒤, 지문이 묻은 흉기를 버리고 도주한 과거 사건.


경고의 의미로 피해자의 손목을 절단하기까지 한 충격적인 사건이었고, 탁원은 프로파일링을 통해 면식범의 소행을 의심했다.


그 시간, 진강호 역시 비슷한 수법의 다른 사건 조사에 나섰다. 진강호와 강무영은 각각 피해자가 부재중 전화를 100통 이상 건 사람, 온라인 상에 추모글을 올린 사람을 찾아냈다.


공교롭게도 두 사람이 찾은 사람은 같은 인물이었으며, 사건의 목격자였다. 이에 진강호와 강무영은 서로가 추적하는 사건에 관심을 보였다.


김민주 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번외수사'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