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정화, 두 아들 향한 엄마의 바람 “작은 것 하나도 나누는 아이들로 자라길”
Posted : 2019-11-09 00:24
  • 김정화, 두 아들 향한 엄마의 바람 “작은 것 하나도 나누는 아이들로 자라길”_이미지


배우 김정화가 두 아들, 남편 유은성과 함께한 기아대책 행사 참여 소감을 전했다.


김정화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스런 아이들과 기아대책 행사에 왔다. 내가 부자여서가 아니라 작은 것 하나도 나눌 수 있는 그런 아이들로 자랐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다”라며 “더 넓은 세상에서 다양한 상황, 사람들과 만나며 마음과 생각의 크기가 넓어지길 바란다”고 적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엄마 아빠를 쏙 빼닮은 두 아들과 함께한 김정화의 모습이 담겼다. 또한 꽃다발을 들고 남편 유은성과 포즈를 취한 김정화의 모습이 담긴 사진도 게재됐다.


한편 8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는 김정화-유은성 부부가 출연해 두 아이의 교육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김정화 인스타그램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