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나의 나라' 박예진, 남다른 임팩트 스틸컷 공개...4년 만 드라마 컴백
Posted : 2019-10-10 11:54
  • '나의 나라' 박예진, 남다른 임팩트 스틸컷 공개...4년 만 드라마 컴백 _이미지


‘나의 나라’가 박예진을 시작으로 연기 고수들의 본격 등장을 예고한다.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측은 10일 첫 등장부터 남다른 임팩트를 선사할 신덕왕후 강 씨(박예진 분)의 스틸컷을 공개해 기대를 높인다.


왕자의 난으로 포문을 연 ‘나의 나라’는 이방원(장혁 분)의 칼 서휘(양세종 분)와 이성계(김영철 분)의 칼 남선호(우도환 분)의 대립으로 그 강렬한 시작을 알렸다.


친우였으나 어긋나기 시작한 두 사람의 운명과, 특별한 인연으로 얽힌 한희재(김설현 분)의 이야기는 역사 뒤편에 존재했던 치열한 삶을 그려내며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그런 가운데 10일 공개된 사진에는 3회부터 본격적으로 등장하는 강 씨의 모습이 담겨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흔들림 없이 차분한 눈빛의 그는 조선의 첫 왕비가 될 인물이다. 깊은 상처를 입고도 괘념치 않는 듯한 단단함이 인상적이다. 무엇보다 어린 아들들을 곁에 둔 그의 눈빛에는 어미로서의 강한 힘이 느껴진다.


박예진이 연기하는 강 씨는 이성계의 둘째 부인으로, 남다른 기개와 지색을 겸비한 여장부. 자기 소생에게 왕위를 물려주려는 야심을 품은 그는 이방원과 팽팽하게 맞설 예정이다. 4년 만에 드라마로 컴백하는 박예진은 탄탄한 연기로 우아한 기품 속에 차가운 칼날을 지닌 강 씨를 입체적으로 그려나간다.


박예진은 “오랜만에 좋은 작품을 만나 연기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 작품에 누가 되지 않도록 노력하며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라며 “신덕왕후 강 씨는 모성애가 강한 인물이다. 하지만 누군가에게 끌려다니거나 유약하지 않고, 강인하고 주체적이면서도 기품을 잃지 않는 매력적인 인물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뜻깊은 소감과 함께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역사 속 인물에 관해 공부해왔다고. “신덕왕후 강 씨는 크게 조명되지 않은 인물이라 그에 대해 많이 찾아보면서 공부하고 최대한 대본에 충실하려 노력하고 있다”라고 열의를 드러냈다.


또 “평소 좋아하던 배우분들과 함께 연기하게 되어 행복하다. 존경하던 김영철 선생님과 연기하는 것도 즐겁고, 장혁 배우와는 데뷔 초 이후로 만날 기회가 없었는데 이번에 좋은 작품으로 만나게 되어 반갑다”라고 전했다.


박예진이 이방원 역의 장혁, 이성계 역의 김영철과 그려나갈 호흡은 ‘나의 나라’에서만 볼 수 있는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 특별한 시너지를 발휘할 연기 고수들의 만남에 벌써부터 기대가 쏠린다.


‘나의 나라’ 3회는 오는 11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나의나라문화전문유한회사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