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광희에 이어 이승윤 매니저까지...'전참시' 논란史
Posted : 2019-06-26
 광희에 이어 이승윤 매니저까지...'전참시' 논란史
잊을 만 하면 논란에 휘말린다.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의 이야기다.

지난 25일 개그맨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채무 논란에 휩싸였다. 이날 온라인에는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출연 중인 매니저 K씨가 2014년과 2015년 두 차례에 걸쳐 60만 원을 빌려갔으나 약속한 날짜가 지났음에도 수차례 기한을 미루며 돈을 갚지 않았다는 폭로 글이 올라왔다.

결국 글쓴이는 소송을 걸었고, K씨의 부모를 만나는 등의 과정을 거쳐 돈을 받았지만 K씨가 "처음 빌려줄 때 언제까지 갚으라고 말은 했냐. 민사 넣느라 고생했고 결과 나오면 알려달라"며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는 주장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이에 강현석은 26일 자신의 SNS에 채무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고 하기에는 당사자분에게 너무나도 많은 피해를 드렸다. 어떠한 이유로도 제가 했던 행동들에 대하여 변명할 수 없음을 알고 있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현재 당사자분과 통화를 한 상태이고 늦은 시간에 직접 만나 뵙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먼저 부족하지만 유선상으로 사과를 드렸다.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식 사과로 해당 채무 관계 논란은 일단락되는 분위기지만 강현석이 방송에서 살뜰히 연예인을 챙기고 성실한 모습을 보여줬던 만큼 대중이 받은 충격은 컸다.

'전참시'의 일반인 출연자가 논란에 휩싸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2월에는 광희와 함께 출연한 매니저 유 모 씨는 '일진설'에 휩싸였다. 매니저는 사과의 뜻을 표하며 소속사에서 퇴사했다. 광희는 "여러가지로 많은 분들께 죄송하고 걱정 끼쳐드려서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밖에도 '전참시'는 세월호 희화화와 출연자 김생민의 '미투' 논란으로도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이에 출연자 검증과 만듦새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욱 힘을 얻고 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 제공 = MB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