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사칭혐의로 고소당했다... 최재성과 전면전
Posted : 2019-05-22 20:30
  •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사칭혐의로 고소당했다... 최재성과 전면전_이미지

최재성 대 김진우의 전면전이 발발했다.



22일 방송된 KBS2 ‘왼손잡이 아내’에선 산하(이수경)가 오젬마 사칭으로 고소를 당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남준은 1년 전 사고 여파로 기억이상 증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 남준은 저도 모르는 새 산하의 집을 찾아 화구통을 분실했다.



이에 남준은 장정들을 대동하고 산하의 집을 재방문했다. 남준은 “소란 피울 생각 없습니다. 제가 어제 여기에 물건을 두고 간 것 같아서. 혹시 화구통 없습니까?”라 묻고는 기어이 장정들을 투입해 멋대로 집을 뒤지게 했다.



마침 창수(강남길)는 각막이식 수술을 앞두고 있는 상황. 금희(김서라)는 “이 사람 보내만 줘. 늦어지면 수술 못 받아”라고 호소하나 남준은 화구통을 찾는 게 우선이라며 창수와 가족들을 감금했다.



창수는 “네가 모르는 걸 우리가 어떻게 알아? 왜 우리한테 성화야?”라며 호통을 쳤다.



한편 수호는 오 회장(최재성)과 하영(연미주)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오 회장이 의도적으로 산업스파이를 심어 핵심기술을 유출한 혐의.



이에 강철(정찬)이 골드에셋 측의 반격을 우려하면 수호는 “어떻게서든 지켜야죠”라며 의욕을 보였다



오 회장의 첫 반격은 산하를 수렁으로 모는 것. 이날 방송에선 오 회장에 의해 사칭혐의로 고소를 당하는 산하의 모습이 그려지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