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설리, 속옷 미착용→피 범벅 사진…"보기 불편해"vs"무슨 상관?" 의견 팽팽
  • 설리, 속옷 미착용→피 범벅 사진…"보기 불편해"vs"무슨 상관?" 의견 팽팽 _이미지
  • 설리, 속옷 미착용→피 범벅 사진…"보기 불편해"vs"무슨 상관?" 의견 팽팽 _이미지2
  • 설리, 속옷 미착용→피 범벅 사진…"보기 불편해"vs"무슨 상관?" 의견 팽팽 _이미지3
Posted : 2019-05-22 19:00

설리가 또 논란에 올랐다. 이번에도 SNS가 문제다. 설리가 올린 속옷 미 착용 사진, 피범벅 사진 등이 입방아에 오른 것. 이에 대해 바라보는 시각들 역시 팽팽히 맞서고 있다.



22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어디선가"라는 글과 함께 하나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길거리에서 머리를 매만지고 모자를 쓰는 설리의 모습이 담겼다.



밝은 미소로 카메라를 바라보는 설리, 하지만 속옷을 착용하지 않고 타이트한 티셔츠를 입고 있다. 앞서 속옷을 미착용한 사진들로 입방아에 오른 설리. 이번에도 또 문제가 되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앞서 설리가 "시선강간이 더 싫다"고 말한 것을 빗대어 "시선 강간이 싫다면서 저런 옷을", "보기 불편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설리가 어떤 복장을 하든 무슨 상관이냐", "불편하면 안 보면 되지" 등의 말로 설리를 두둔하고 있다.




이어 설리는 입가에 피가 범벅이 된 사진을 공개했다. 설리는 "sugar high(설탕을 먹으면 일시적으로 쓴 맛은 느끼지 못하고 흥분하는 일시적 흥분상태)"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이 사진은 영화 '리얼'의 캡처 사진. 하지만 네티즌들은 "왜 하필 이런 사진을 올리지?", "분명 논란될 것 알았을텐데" 등의 불편함을 표하고 있다. 이외 일부 네티즌들은 "설리의 자유", "남들이 뭐라할 일이 아니다"고 이를 비난하고 있다.



또 한번 논란에 오른 설리. 그를 향한 논란이 안타깝기만 하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