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동학농민혁명 기록 시각적 구현한 ‘녹두꽃’ 단체 포스터, 가히 ‘압도적’
  • 동학농민혁명 기록 시각적 구현한 ‘녹두꽃’ 단체 포스터, 가히 ‘압도적’_이미지
Posted : 2019-04-18 16:57

125년 전 민초들의 우렁찬 사자후 ‘녹두꽃’이 온다.



오는 26일 첫 방송될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정현민 극본, 신경수 연출)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그린 민중역사극으로 대작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18일 ‘녹두꽃’ 측은 단체 포스터를 공개했다. 압도적 스케일은 물론 작품의 묵직한 메시지까지 고스란히 담아내며 예시 시청자들의 ‘녹두꽃’을 향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녹두꽃’ 단체 포스터는 절망으로 얼룩진 1894년 조선, 새로운 세상을 꿈꾸며 땅을 박차고 일어선 민초들의 우렁찬 열망을 가득 담고 있다. 단체 포스터 속에는 조정석(백이강 역), 윤시윤(백이현 역), 한예리(송자인 역), 최무성(전봉준 역) 등 주요 인물을 비롯, 셀 수 없이 많은 민중들이 푸른 하늘 아래 떼 지어 서 있다. 이들의 손에는 죽창, 지역명이 쓰인 깃발들이 들려 있으며, 한켠에는 농민군의 상황을 보여주듯 누런 황소까지 등장했다.



무엇보다 포스터 속 인물들의 실감나는 표정이 시선을 강탈한다. 총이나 칼 등 위협적인 무기를 들고 있지 않음에도 이들의 얼굴에는 새로운 세상을 향한 뜨거운 열망과 희망 등이 가득하다. 아무리 밟아도 꺾이지 않았던 1894년 조선 민초들의 생명력이 역동적으로 느껴져 감탄을 자아낸다.



‘녹두꽃’은 캐릭터 포스터, 1인 포스터, 주연 3인 합동 포스터를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이 포스터들이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로 이어지는 주연 3인방에 집중했다면 이번에 공개된 단체 포스터는 민중역사극 ‘녹두꽃’의 진정한 주인공인 민초들에 집중했다.



특히 동학농민혁명의 기록을 시각적으로 구현했다는 점에서 드라마 ‘녹두꽃’이 안방극장에 안겨줄 명확한 메시지를 짐작할 수 있다. “그날의 위대한 전사들에게 바치는 헌사”라는 자막은, 작품 메시지에 무게감을 확실하게 실어준다.



‘녹두꽃’ 관계자는 “민중이 주인공인 드라마인 만큼, 125년 전 이 땅을 뒤흔들었던 민초들의 열망을 포스터에 담고 싶었다. 이를 위해 많은 출연진들이 함께 포스터 촬영을 진행했다. 대규모 촬영이라 쉽지 않았지만 주, 조연 구분 없이 배우들이 최선을 다해서 촬영에 임해줬기에 만족스러운 포스터가 나온 것 같다”고 전했다.



많은 사극, 시대극들이 궁궐을 주무대로 권력다툼을 주요 스토리로 그린다. 하지만 ‘녹두꽃’은 동학농민혁명을, 그 시대를 살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민중의 입장에서 그린다. 그만큼 더 강력하고 몰입도 있는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녹두꽃’을 꼭 봐야하는 이유가 이것이다.



‘녹두꽃’은 ‘정도전’ ‘어셈블리’ 등 촌철살인 완성도 높은 스토리의 정현민 작가와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등 선 굵은 연출의 신경수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26일 오후 10시 첫 방송.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