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으라차차 와이키키2’ 신현수, 수난시대 계속된다…인교진 등판
  • ‘으라차차 와이키키2’ 신현수, 수난시대 계속된다…인교진 등판 _이미지
Posted : 2019-04-08 08:57

‘으라차차 와이키키2’ 신현수의 1군 사수 도전기가 짠내 폭발하는 웃음 쓰나미를 몰고 온다.



8일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2’(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서동범 극본, 이창민 연출) 측은 신현수와 야구팀 선배로 특별출연하는 인교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위기를 맞은 기봉(신현수)과 비범한 존재감을 뽐내는 하니(인교진) 선배의 등판이 포복절도를 예고한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꿈을 향한 청춘들의 고군분투가 유쾌한 웃음과 깊은 공감을 선사하고 있다. 돈 되는 일이라면 뭐든 하는 생계형 가수 지망생 우식(김선호)과 여전히 오디션과 단역 알바를 전전하는 무명배우 준기(이이경), 그리고 만년 2군에 머물러 있는 야구 선수 기봉까지. 되는 일도 없고 가진 것 하나 없지만, 오직 열정 하나를 무기로 무한 직진 중이다.



이 가운데 어리바리 하지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순수남’ 기봉을 향한 응원의 목소리가 뜨겁다. 준기에게 치이고 유리(김예원)에게 당하며 매회 수난을 겪고 있는 기봉. 지난 3회 방송에서는 감독님의 아들 동현을 울린 사실을 들키지 않기 위해 김치 대리 먹방도 모자라 초등 산수 문제집을 대신 풀어주는 굴욕까지 당하며 폭소를 자아냈다. 메이저리그는커녕 눈앞의 방출 위기라도 모면하기 위해 전전긍긍하는 ‘웃픈’ 청춘 기봉에게 또 한 번의 수난 시대가 찾아온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1군 테스트를 위해 그라운드에 선 기봉의 모습이 담겨 있다. 언제나 ‘파이팅’ 넘치던 기봉이지만, 배배 꼬인 다리와 배를 움켜쥔 포즈가 심상치 않다. 하필이면 중요한 순간을 앞두고 부글거리는 뱃속 신호에 위기를 맞은 기봉의 초점 잃은 눈동자가 웃음을 유발한다. 설상가상 기봉의 사정도 모르고 여유 넘치는 모습으로 등판한 하니 선배의 존재감도 심상치 않다. 극중 인교진이 맡은 곽하니는 뭐든 네 번씩 반복하는 징크스를 가진 인물로 기봉의 위기에 하니 선배가 어떤 복병으로 작용할지 신현수, 인교진의 코믹 시너지에 기대가 모인다.



이날 방송될 ‘으라차차 와이키키2’ 5회에서는 ‘차차남매’ 우식과 유리의 고백 프로젝트부터 준기와 기봉의 ‘복꿈’ 쟁탈전까지 짠내와 폭소를 오가는 와이키키 청춘들의 이야기가 다이내믹하게 펼쳐진다. 여기에 신현수의 야구팀 선배로 출연하는 인교진의 활약까지 더해져 웃음을 증폭할 전망.



‘으라차차 와이키키2’ 제작진은 “오늘도 계속되는 기봉의 수난시대가 극한의 웃음을 선사한다. 신흥 코믹 강자로 등극한 신현수의 하드캐리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이어 “오늘 특별출연하는 인교진과 선보일 웃음 시너지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