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죄송한 척하고 올게" 정준영 몰카 황금폰 부메랑…디스패치 단독 보도
  • "죄송한 척하고 올게" 정준영 몰카 황금폰 부메랑…디스패치 단독 보도_이미지
Posted : 2019-03-12 10:27

'몰카'는 정준영에게 습관이었다. 몇 년 전 사라진 정준영의 '황금폰'이 부메랑이 되어 돌아왔다.



12일 디스패치는 '[단독] "몰카는 습관이었다""…정준영, '황금폰'의 부메랑'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황금폰은 지코가 붙인 별칭이다. 지코는 정준영과 함께 출연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정준영이 카톡만 하는 황금폰을 언급하며 "포켓몬 도감처럼 많은 분이 있다"고 폭로했다.



디스패치가 공개한 황금폰 대화. 정준영은 승리를 비롯해 걸그룹 출신 여가수의 오빠 G씨 등 지인들과 일상을 공유했다. 일상엔 자신이 촬영한 몰카 사진과 영상도 담겨 있었다. 이들은 익숙한 듯 죄의식 없이 대화를 즐겼고, 영상을 공유했다.



디스패치는 용준형과 나눈 정준영의 대화에서 '몰카 미수'를 확인했다. 용준형이 입장에서도 밝혔듯 그는 단체 카톡 멤버는 아니었다. 다만 디스패치는 용준형 역시 정준영의 습관을 알고 있는 것으로 짐작된다고 전했다.



또한 성(性)을 상품으로 취급하는 이들의 대화도 공개됐다. 그러면서 디스패치는 3년 전 몰카로 구설에 오른 정준영의 사건을 되짚었다. 경찰은 당시 황금폰의 존재를 알고 있었지만, "고장나서 바꿨다"는 정준영의 말에 그냥 넘어갔다.



정준영은 법망을 빠져나가 3개월 만에 TV로 복귀, 2년여간 주말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 중이다. 경찰의 안일한 수사가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디스패치는 정준영이 3년 전 기자회견을 가면서 지인에게 했던 말을 공개했다. "정준영이 기자회견을 가면서 '죄송한 척하고 올게'라고 말했죠.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는 것 같았어요. 그에게 영상은 놀이였으니까. 몰카는 습관이었습니다."



앞서 SBS는 지난 11일 정준영이 승리가 포함된 연예인 단체 채팅방에서 성관계 불법 촬영 영상을 공유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정준영 측은 하루가 지나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즉시 귀국하기로 하였으며 귀국하는 대로 경찰 수사에 임할 입장"을 전했다. 정준영은 '1박2일'을 포함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오는 13일 경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정준영)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