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예서랑은 달라요"...김혜윤과 친구 하실래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22
"연기자로서 놀라웠어요. 순간순간 감독님이 주는 디렉션에 따라 연기가 변하더라고요. '나도 저 나이 때 저 정도만 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라는 생각을 할 정도였죠."

배우 염정아는 'SKY 캐슬'에서 자신의 딸 강예서로 열연한 김혜윤에 대해 이처럼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철저한 준비, 정확한 발음, 무엇보다 출중한 연기력까지. 'SKY 캐슬' 최대 수혜자로 떠오른 김혜윤이 YTN Star의 반말 인터뷰 열세 번째 주자로 나섰다. 환한 미소로 기자를 맞은 김혜윤은 똑 부러지는 말주변과 오밀조밀한 이목구비가 매력적이었다.

1996년생인 김혜윤은 2013년 KBS2 'TV소설 삼생이'로 데뷔했다. OCN '나쁜 녀석들'(2014) 웹드라마 '전지적 짝사랑 시점 시즌2'(2016) tvN '도깨비'(2016) 웹드라마 '소능력자'(2017)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2017) 등에 출연했다.

그런 강예서가 대중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명확히 각인시켰다. 지난 1일 종영한 JTBC 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에서 그는 강준상(정준호)과 한서진(염정아)의 첫째 딸 강예서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김혜윤은 서울 의대 합격만을 바라보며 안하무인으로 행동하는 강예서를 입체적으로 표현하면서 대중의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귀여운 외모 때문에 캐릭터와는 어울리지 않은 별명을 얻기도 했다. 대중들은 캐릭터 '마이 멜로디'와 '강예서'를 합쳐 그를 '마멜예서'라고 불렸다. 그는 "리본 때문에 별명이 생겼는데 너무 만족한다. 귀여운 캐릭터이지 않나"라고 웃었다.

치열한 오디션 끝에 강예서 역에 낙점된 김혜나는 "처음에는 놀랐다. (김보라가 연기한) 김혜나가 더 어울릴 거로 생각했는데 강예서를 연기해야 한다고 해서 신기했다"면서 "언젠가는 해보고 싶었던 역할이라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물론 어려움도 컸다. 그는 "내 손에서 벗어난 액션을 해야 할 때 힘들었다"며 "(이지원이 연기한) 강예빈 얼굴에 칫솔을 던지기가 어렵더라. 자꾸 약하게 던졌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강예서랑 닮은 점도 있다고 했다. 그는 "나도 강예서처럼 능동적이고 계획적인데 그 점은 닮았다"고 말했다.

강예서를 연기하면서 탄생시킨 유행어도 많았다. 김혜윤은 "'싫어~ 싫다고~ 비켜~ 비키라고~'라면서 두 번씩 강조했다"면서 "예서는 화가 많은 친구"라고 미소 지었다.

고등학생을 연기했지만, 실제 김혜윤은 건국대학교 영화예술학과 15학번으로 22일 졸업식에 참석해 4년간의 대학 생활을 마무리했다. 그는 "스무 살 때는 열심히 놀았다. 술도 많이 마시고 노래방이나 피시방도 많이 갔다"면서도 "학교생활도 열심히 했다. 우리 학교가 장학금을 많이 줘서 (몇 번 받았다)"라고 자랑스러워했다.

올해 꼭 이루고 싶은 계획으로 "책 읽기"를 꼽은 그는 "간접적인 경험을 많이 하고 싶다"고 희망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김혜윤을 많이 사랑해줬으면 좋겠다. 나도 그 사랑에 보답할 수 있는 좋은 연기로 돌아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YTN Star 조현주 기자 (jhjdhe@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