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6자 회담’ 박명수·장동민·김희철 “이경규보다 백종원, 같이 방송하고파”
  • ‘6자 회담’ 박명수·장동민·김희철 “이경규보다 백종원, 같이 방송하고파”_이미지
Posted : 2019-02-13 00:24

백종원 대 이경규. ‘6자 회담’을 통해 세기의 대결이 성사됐다. 승자는 누굴까.



12일 첫 방송된 KBS2 ‘6자 회담’에선 ‘비예능인의 습격’을 주제로 한바탕 토론이 벌어졌다.



최근 예능계 트렌드는 ‘미운 우리 새끼’ ‘슈돌’ 등 비예능인을 앞세운 예능이 득세 중이라는 것.



이에 이경규는 백종원 방송의 섭외를 받았다며 “나도 나름 경력이 있는데 그런 내가 백종원 밑에서 요리를 배우는 게 후배들 입장에선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생각하게 되더라. 결국 거절했다”라고 밝혔다.



백종원은 쿡방의 대가로 ‘백종원의 삼대천왕’ ‘집밥 백선생’ 등을 성공으로 이끈 흥행 보증수표다. 이에 출연자들을 대상으로 ‘이경규 대 백종원’ 설문이 펼쳐졌다. 기준은 개인의 호불호가 아닌 예능 트렌드다.



이에 박명수는 “이경규는 내가 정말 좋아하는 선배”라면서도 “현실적으로 일이 들어온다면 백종원이다. 이유는 잘되니까. 한 끼 배불리 먹을 수도 있다. 이경규와 방송을 하면 밥도 안 먹고 간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김희철 또한 “난 이경규를 정말 좋아한다. 의외로 따뜻한 사람이라는 것도 안다. 그러나 그래도 백종원이다”라며 “이경규와 방송은 어느 정도 예상이 된다. 그런데 백종원은 예측불가다. 전문성이 있기에 새로운 것을 배울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반대로 장도연은 “난 이경규다. 내가 지금 배우고 있는 입장이라 내 능력을 최대치로 끌어줄 분이 이경규다. 이경규 이영자와 방송을 하면서 느낀 게 웃음에 진정성이 있다는 거다”라며 이경규를 택했다. 흥미로운 점은 장도연이 최근 ‘도시어부’에 합류한 새로운 규 라인이라는 것.



장동민은 “난 백종원과 방송을 했는데 그 전까진 장도연처럼 생각했지만 오늘 생각이 바뀌었다. 백종원은 자기 전문분야가 있고 그것만 하는 사람이다. 그렇기에 내가 마음껏 웃길 수 있는 거다. 칭찬도 해준다. 반대로 이경규와 방송을 하다 보면 ‘내가 요즘 잘못하고 있나?’란 생각이 든다”라며 백종원을 택했다. 마지막으로 김용만은 이경규를 선택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