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통렬히 반성합니다"…'SKY 캐슬' 윤세아의 각성이 남긴 울림
  • "통렬히 반성합니다"…'SKY 캐슬' 윤세아의 각성이 남긴 울림_이미지
Posted : 2019-01-20 14:00

‘SKY 캐슬’ 윤세아가 진정성 있는 연기로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결말을 향해 갈수록 윤세아의 저력이 빛나고 있다.



19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스카이캐슬)에서는 노승혜(윤세아)가 차민혁(김병철)에게 이혼을 고한 가운데, 승혜의 사이다 반성문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윤세아의 연기와 목소리가 입혀진 반성문 장면은 통쾌함과 동시에 부모들에게 경종을 울리는 묵직한 메시지를 남겼다.



아무리 설득해도 변하지 않는 남편, 아빠에 대한 원망을 서슴없이 드러내는 아이들을 보며 안타까워하던 승혜는 결국 중대한 결심을 내렸다. 승혜는 "나 당신하고 더는 못 살겠어요"라며"차민혁씨 우리 이혼해요"라고 선언했다. 이어 승혜는 "당장 피라미드 없애고 애들한테 강압적으로 당신의 교육관, 가치관 강요하지 말아요. 애들을 당신하고 똑같은 인격체로 존중해달라”는 조건을 걸며 "지금 내가 한 말 당신이 전적으로 수용하지 않으면 당신하고 이혼할 거다"라고 엄포했다.



하지만 민혁은 승혜의 선전포고에도 비소 섞인 말로 자신의 자존심만 내세웠다. 이혼 소송해도 유책사유가 없다는 것. 승혜는 "언어폭력도 폭력이다"라며 응수했지만, 오히려 민혁은 반성문을 써놓으라며 협박했다.



퇴근한 민혁에게는 텅 빈 거실 안 대형 피라미드만이 반겼다. 승혜가 남긴 반성문에는 이혼 서류를 제출하라는 말과 함께 "가부장적인 친정아버지의 그늘에서 벗어나고자 인생의 가치관에 대해 깊은 대화조차 나누지 않고, 차민혁씨 같은 남자와 결혼한 것을 반성합니다. 세 아이의 엄마로서 차민혁 씨의 강압적이고 폭력적인 교육방식으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지 못하고 근 20년간 아이들의 당해온 고통을 방관한 저 자신을 깊이 반성합니다. 연장은 고쳐서 쓸 수 있지만, 사람은 고쳐서 쓰는 게 아니라는 말을 무시하고 차민혁 씨에게 끝까지 일말의 희망을 버리지 못했던 저 자신을 통렬히, 반성합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날 노승혜의 이혼 선언과 반성문은 인상적이었다. 사이다의 정점을 찍은 것. 김병철의 어떤 말에도 휘둘리지 않고 강력하게 대응하는 윤세아의 덤덤한 표정과 일침은 짜릿함을 더했다.특히 반성문을 읽는 김병철의 모습 위로 점점 감정이 고조되어가는 윤세아의 목소리와 아이들을 바라보는 애틋한 눈빛이 오버랩돼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가부장적인 남편으로부터 아이들을 지켜내기 위한 강인한 모성애와 무거운 책임감이 고스란히 느껴진 부분이었다.



노승혜는 그동안 아버지에서 남편으로 권위적인 환경에 순응하는 삶을 살아왔지만, 거짓된 삶을 꾸밀 정도로 고통받는 아이들의 모습을 본 뒤 큰 충격과 깨달을음 얻었다. 윤세아는 길고 긴 인내의 시간들을 거쳐 엄마로서도, 스스로도 단단해져 가는 캐릭터의 변화와 성장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끌어냈다. 이번 ‘SKY 캐슬’로 윤세아의 저력이 다시금 입증됐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JTBC 'SKY 캐슬'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