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두산家입성' 조수애, 결혼 한 달 만에 임신설까지
 '두산家입성' 조수애, 결혼 한 달 만에 임신설까지
Posted : 2019-01-18
조수애 전 JTBC 아나운서가 결혼 한 달만에 임신설에 휩싸였다.

18일 한 매체는 병원 관계자의 말을 빌려 "조수애 전 JTBC 아나운서가 현재 서울 중앙대학교병원에 입원 중이며 임신 21주차에 접어들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중앙대병원 측 관계자는 YTN Star에 "(입원 여부에 대해) 개인 정보 보호 측면에서 확인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조수애 전 아나운서는 지난해 12월 8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두산그룹 박용만 회장의 장남인 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와 결혼식을 올렸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결혼과 함께 내조에 전념하기 위해 JTBC를 퇴사했다.

홍익대학교 불문과 출신인 조수애 아나운서는 올해 1992년생으로 만 27살이다. 2015년 JTBC에 입사, 2016부터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입사 당시 18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합격했다. 아침뉴스 'JTBC 아침&'부터 '국내 이모저모' '해외 이모저모' '스포츠 뉴스' 코너를 진행했다. 또 'LPGA 탐구생활' '오늘, 굿데이' '전(錢) 국민 프로젝트 슈퍼리치' '골프 어택' 등의 진행도 맡았다.

박서원 대표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겸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의 장남이다. 미국 문화예술 명문대로 불리는 스쿨오브비주얼아트를 졸업했다. 1979년생으로 올해 만 40살이다. 오리콤 부사장이면서 오리콤의 한 사업부문(BU)인 두산매거진의 대표이사, 두산 전무 등을 맡고 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박서원 SN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