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운명과분노' 이민정X주상욱, 하룻밤+청혼까지 '소이현 앙심 품었다'
  • '운명과분노' 이민정X주상욱, 하룻밤+청혼까지 '소이현 앙심 품었다' _이미지
  • '운명과분노' 이민정X주상욱, 하룻밤+청혼까지 '소이현 앙심 품었다' _이미지2
Posted : 2019-01-12 23:18



'운명과 분노' 주상욱이 이민정에게 청혼했다. 소이현은 파혼 후 앙심을 품었다.



12일 방송된 SBS 드라마 '운명과 분노'에서는 구해라(이민정 분)가 태인준(주상욱 분)에게 "어머니가 시작한 이 공장에서 다시 시작하자"고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태인준은 감동했고 "오늘밤 같이 있어줄래요?"라고 물었다. 이어 두 사람은 애틋한 하룻밤을 보냈다.



다음날 아침 태인준은 반지를 꺼냈고 "해라 씨 나랑 결혼해줄래요?"라며 청혼했다. 이에 구해라는 눈시울을 붉히며 고개를 끄덕였다.



그런가운데 차수현(소이현 분)은 태인준을 찾아가 분노를 표했다.



차수현은 태인준에게 "내가 차는 거야. 재벌 2세 아닌 태인준 싫다고 했지? 꺼져. 경영권 내려놓고 지분을 포기해? 나랑 결혼하는 게 그렇게 싫었니?"라며 소리를 질렀다.



이후 기사에는 태인준과 차수현의 파혼 기사가 흘러나와 눈길을 끌었다.





한편, 극 말미 현정수 실장(조승연)은 태정호(공정환)와 구현주(차수연)가 내연관계였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또한 술에 취한 차수현은 진태오(이기우 분)를 찾아가 "신장줄게. 대신 구해라 그년 죽여줘"라고 앙심을 품어 긴장감을 자아냈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운명과 분노'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