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SKY 캐슬’ 정준호, 병원장 손자 살리느라 친딸 김보라 외면 “파국”
  • ‘SKY 캐슬’ 정준호, 병원장 손자 살리느라 친딸 김보라 외면 “파국”_이미지
Posted : 2019-01-11 23:24

정준호가 병원장 손자를 살리기 위해 친딸 김보라를 외면했다. 정준호는 김보라가 자신의 친딸이란 사실을 모르고 있다.



11일 방송된 JTBC ‘SKY 캐슬’에선 혜나(김보라)의 마지막이 그려졌다.



혜나가 스카이캐슬에서 추락한 그때 서진은 준상(정준호) 윤 여사(정애리)와 함께 주영(김서형)을 만나고 있었다.



우주는 혜나의 문자를 받고 베란다로 나갔다 추락한 그녀를 발견했다. 혜나는 서둘러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런데 병원으로 혜나와 같은 증세와 환자가 실려 왔다. 준상은 혜나가 아닌 이 환자를 수술해야 한다고 명령했다. 이 환자가 병원장의 손자였기 때문.



치영의 만류에도 준상은 “당장 애부터 살려! 애부터 수술하라고!”라고 명령했다. 치영은 결국 이 명령을 따랐고, 그렇게 혜나는 수술시기를 놓치고 세상을 떠났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JTBC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