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백종원 어쩌나…건물주 가족 등장한 '골목식당' 후폭풍 ing
  • 백종원 어쩌나…건물주 가족 등장한 '골목식당' 후폭풍 ing_이미지
Posted : 2019-01-03 11:57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출연진이 건물주 논란에 휩싸였다.



현재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 청파동 하숙골목 이야기가 방송되고 있는 가운데, 화제의 피자집 사장이 건물주 아들이라는 설이 제기됐다.



청파동의 피자집은 요리의 기본도 안 됐고, 위생 상태도 최악이었다. 백종원은 "이 상태면 폐업하는 게 낫다"고 지적할 정도. 특히 지난 2일 방송에서 피자집 사장은 시식단에게 "오늘 시식하러 온 거 아니냐. 음식 드시고 평가를 좋게 해주면 된다"고 응대, 3MC를 경악시켰다. 피자집 사장은 포방터 시장 홍탁집 사장을 뛰어넘었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



이 가운데, 피자집 사장이 건물주 아들이라는 설이 제기됐다. 한 네티즌은 "그 피자집 사장이 그 건물 외동 아들이라고 한다"는 글을 인터넷 게시판에 올렸다. 이후, 부동산 소유자가 피자집 사장과 같은 황 씨로 나와 있는 사실이 확인돼, 소문의 설득력을 높였다.



또한 청파동의 고로케집 사장은 건물주의 사촌동생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3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서는 청파동의 협소 주택을 소개했다. 건물주는 "건물을 지으면서 1층은 수익 창출을 위해 상가로 임대하고 있다. 현재는 사촌 동생이 임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촌 동생은 바로 고로케집 사장 김요셉 씨. 그는 "장사는 갈수록 좋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며, 피자집과 고로케집 사장의 불량한 태도가 건물주 아들과 사촌동생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측은 건물주 논란과 관련해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좋은아침'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