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참시’ 이영자 강연, 진심 울림에 터진 시청률…최고 기록 경신
  • ‘전참시’ 이영자 강연, 진심 울림에 터진 시청률…최고 기록 경신 _이미지
Posted : 2018-12-02 12:15

‘전지적 참견 시점’ 시청률이 또 한 번 기록을 경신했다. 이영자의 진심을 울린 강연덕분이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 닐슨 수도권 시청률 12%를 기록했다. 이는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이다.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2049 시청률과 가구 시청률 모두 1위를 달성했다.



동화 ‘토끼와 거북이’로 시작된 이영자의 이야기는 자신의 ‘열등감’이 무엇인지를 깨닫고 보다 더 행복하게 살길 바란다는 가슴 찡한 메시지를 전했다.



이영자는 “자료조사도 했는데 다 날아갔다”면서도 “이영자입니다. 충성!”이라고 카리스마 넘치게 인사했다. 장병들을 위해 이영자는 특유의 먹방 ASMR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영자는 “저는 늘 ‘토끼와 거북이’ 이야기를 들으면서 궁금했었다. 왜 거북이는 질 게 뻔 한 토끼와 왜 경기를 한다고 했을까?. 제 답은 다 끝나고 말씀드리겠다”고 말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이영자는 “콤플렉스라는 것이 무섭다. 나만 망가지는 게 아니라 가족들이 망가질 수도 있다. 군대에 있는 1년 8개월 동안 스스로한테 집중해서 물어봤으면 좋겠다. 내 열등감이 무엇인지 찾아내서 박살냈으면 좋겠다”고 조언을 건넸다.



다시 이영자는 “거북이는 콤플렉스가 없었기 때문이었다. 거북이는 열등감이 없었던 것이다. 거북이는 최선을 다하는 것만이 자신이 할 일이었던 것”이라고 앞선 질문에 답을 내놓았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