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품위녀'→'미스티' → 'SKY 캐슬', 욕망 좇는 그녀들의 흥행사
  • '품위녀'→'미스티' → 'SKY 캐슬', 욕망 좇는 그녀들의 흥행사_이미지
  • '품위녀'→'미스티' → 'SKY 캐슬', 욕망 좇는 그녀들의 흥행사_이미지2
Posted : 2018-11-16 09:51

‘SKY 캐슬’이 ‘품위 있는 그녀’, ‘미스티’의 뒤를 이어 욕망을 좇는 그녀들의 흥행史를 이어나간다.



JTBC 새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 제작 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은 대한민국 상위 0.1%가 모여 사는 SKY 캐슬 안에서 남편은 왕으로, 제 자식은 천하제일 왕자와 공주로 키우고 싶은 명문가 출신 사모님들의 처절한 욕망을 샅샅이 들여다보는 리얼 코믹 풍자극. 2017년 ‘품위있는 그녀’, 2018년 ‘미스티’에 이어 자신의 욕망에 솔직하고 누구보다 능동적인 여성 캐릭터를 내세운 작품으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가파른 시청률 상승세로 안방극장에 신드롬을 일으켰던 ‘품위있는 그녀’는 김희선과 김선아의 탄탄한 연기력과 몰입도 높은 전개로 지난 해 최고의 흥행작으로 손꼽혔다. 흥행 배턴을 이어받은 ‘미스티’는 6년 만에 완벽 복귀한 김남주의 흡입력 있는 연기로 그녀가 시청률의 여왕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한 바 있다. 두 작품 모두 신분 상승과 성공을 좇는 여성 캐릭터들의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그리고 첫 방송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SKY 캐슬’이 욕망을 좇는 여성들의 이야기로 JTBC 금토드라마 흥행史를 이어나간다. 앞서 공개된 포스터의 “가장 높은 곳을 향한 그녀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는 의미심장한 카피처럼, ‘캐슬퀸’ 한서진(염정아), 이수임(이태란), 노승혜(윤세아), 진진희(오나라), 그리고 VVIP 입시 코디네이터 김주영(김서형)이 극의 중심이 된다. 이 다섯 명의 여성들이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해 끝없는 욕망을 펼쳐내고, 끝까지 숨기고 싶은 각자의 비밀과 욕망의 충돌은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만들어낼 예정이다.



드라마 관계자는 “‘SKY 캐슬’은 대학 입시 최전방에 서 있는 상위 0.1% 엄마들과 VVIP 입시 코디네이터의 관계, 그리고 그 안에서 펼쳐지는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재미와 공감을 동시에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각자의 캐릭터에 오롯이 녹아든 다섯 명의 배우 염정아, 이태란, 윤세아, 오나라, 김서형이 촬영에 열중하고 있다. 얼마 남지 않은 첫 방송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SKY 캐슬’은 ‘신의 저울’, ‘각시탈’, ‘골든 크로스’ 등을 집필한 유현미 작가와 ‘대물’, ‘후아유’, ‘마녀보감’ 등을 연출한 조현탁 감독이 힘을 합쳤다. ‘제3의 매력’ 후속으로 오는 11월 23일 금요일 밤 11시 JTBC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JTBC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