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빨간 유니폼 X 5연승' 김학범호, '초록' 사우디만 남았다
Posted : 2020-01-26 11:27
  •  '빨간 유니폼 X 5연승' 김학범호, '초록' 사우디만 남았다_이미지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붉은색 홈 유니폼만 입고 승률 100%를 기록 중인 한국. 내친 김에 6전 전승 우승에 도전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두 팀 모두 2020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을 얻었지만 끝까지 싸워 우승컵을 품겠다는 자세다.

한국은 조별리그 3경기에서 이 대회 유일하게 3전 전승을 거두고 토너먼트에 안착했다. 당초 C조가 죽음의 조로 불렸던 점을 생각하면 한국의 파죽지세는 AFC를 비롯해 이 대회 참가팀들을 모두 놀라게 하기에 충분했다.

중국과의 1차전에서 한국은 붉은 유니폼을 착용했다. 중국 역시 붉은 색을 홈 유니폼으로 쓰지만 이 경기에는 노란색을 입고 나왔다. 결과는 한국의 1-0 승. 2차전 이란전에도 한국은 붉은색, 이란은 하얀색을 입었고 한국이 2-1로 승리했다. 3차전 우즈베키스탄전도 양 팀의 유니폼 색상은 붉은색, 하얀색으로 동일했다. 스코어 역시 2-1 한국의 승리였다.

토너먼트에서도 한국의 붉은 유니폼 기운은 계속 이어졌다. 8강 요르단전과 4강 호주전 모두 한국이 입은 유니폼은 붉은색 홈 유니폼이었다. 결과는 8강전 2-1 승, 4강전 2-0 승. 중국전 이후 4경기 연속 2골씩 몰아넣은 한국은 이 대회 팀 득점 1위(9골)까지 기록했다.

이처럼 국제대회 모든 경기에서 한 가지 색상 유니폼을 입는 건 드문 일이다. 지난해 여름 폴란드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한국은 붉은색 홈 유니폼과 하얀색 원정 유니폼을 번갈아 입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러시아 월드컵 역시 마찬가지였다.

한국과 사우디의 결승전 유니폼 색상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AFC에서 선발 라인업을 발표할 때 양 팀의 유니폼 색상도 함께 공개한다. 다만 현재까지 패턴으로 볼 때 큰 변수가 없는 한 한국은 붉은 유니폼을 착용할 것으로 보인다. 상대팀 사우디의 초록색 홈 유니폼과 겹치지 않기 때문이다. 사우디는 조별리그 3경기, 토너먼트 2경기에서 모두 초록색 유니폼을 착용했다.

이젠 대망의 결승전 날이 밝았다. 결승을 하루 앞두고 기자회견장에 자리한 김학범 감독은 "결승전 승부처는 집중력 싸움이 될 것"이라면서 "누가 더 집중력을 갖고 경기에 임하느냐에 따라 승패가 결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장 이상민은 "선수들 모두 우승이라는 타이틀을 원하고 있다. 원팀이 되어 똘똘 뭉쳐서 우승을 위해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FC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29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