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심판 위협+폭력사태' 강원에 500만원 징계...'퇴장' 머치는 300만원 징계
  • '심판 위협+폭력사태' 강원에 500만원 징계...'퇴장' 머치는 300만원 징계_이미지
Posted : 2019-04-18 21:08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8일(목) 제5차 상벌위원회를 개최하여 머치(경남), 빈치씽코(안산), 강원 구단에 대한 징계를 결정했다.

머치에게는 제재금 300만원의 징계가 내려졌다. 머치는 13일 K리그1 7라운드 경남과 상주의 경기 후반 17분경 넘어져 있던 상대 선수의 가슴 부위를 뒷발로 가격했다. 이 행위로 인해 머치는 즉시 퇴장당했으며, 상벌위원회는 이에 더하여 300만원의 제재금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빈치씽코에게는 제재금 200만원의 징계가 내려졌다. 빈치씽코는 13일 K리그2 6라운드 부천과 안산의 경기 후반 43분경 퇴장을 당한 후, 주심이 본부석 쪽으로 퇴장할 것을 명했음에도 이에 불응하고 상당 시간 그라운드를 맴돌다가 본부석 반대편 코너로 천천히 걸어나갔다. 이는 심판에 대한 과도한 항의에 해당할 뿐만 아니라 경기 재개를 지연시킨 행위로서 상벌규정 유형별 징계규정 5조 다.항 위반에 해당한다.

강원 구단에는 제재금 500만원의 징계가 부과됐다. 지난 14일 K리그1 7라운드 강원과 서울의 경기 종료 후 일부 관중들이 본부석 출입구 주변으로 몰려와 심판들의 차량을 파손하고 차량의 문을 열어 심판을 위협하는 등 폭력사태를 일으킨 상황에 대하여, 상벌위원회는 홈 클럽인 강원 구단이 경기장 안전과 질서 유지 책임을 다 하지 못한 것으로 판단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