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항서 신드롬' 베트남, FIFA도 주목한다..."준비는 끝났다"
  • '박항서 신드롬' 베트남, FIFA도 주목한다..."준비는 끝났다"_이미지
Posted : 2018-12-07 15:54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국제축구연맹(FIFA)이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의 동행에 집중하고 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지난 6일 밤 9시 30분(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미딩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필리핀과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스즈키컵) 4강 2차전 홈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원정에서 열린 1차전에서 2-1 승리를 거둔 베트남은 이날 2차전에서도 필리핀을 제압하며 2전 2승의 전적으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베트남은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에 도전하며 결승 상대는 말레이시아다.

결승전을 앞둔 베트남은 '박항서호'의 선전에 열광적인 응원을 보내고 있다. 홈에서 열린 4강 2차전에는 베트남의 응우옌 쑤언 푹 총리가 직접 경기장을 찾았고, 베트남 현지에서는 '박항서 다큐영화'까지 제작됐다.

베트남은 물론 한국까지 '박항서호'에 열광하는 가운데 FIFA 역시 베트남의 축구열풍에 관심을 드러냈다. FIFA는 7일(한국시간) 공식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베트남이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드라마를 쓸 준비를 마쳤다"면서 베트남과 필리핀의 스즈키컵 4강전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유했다.

이처럼 FIFA가 베트남에 관심을 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베트남은 현재 FIFA랭킹 100위에 위치한 축구 변방국이기 때문이다. 또한, 베트남이 우승을 노리는 스즈키컵은 동남아시아를 제외한 곳에서는 관심도가 낮기 때문에 FIFA의 관심에 눈길이 끌린다.

사진=윤경식 기자, 베트남 익스프레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