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현우, "대구 스타디움에서 마지막 추억 선물할 것"
  •  조현우, "대구 스타디움에서 마지막 추억 선물할 것"_이미지
Posted : 2018-12-03 12:03
[인터풋볼=신문로] 유지선 기자= 대구 FC의 수문장 조현우가 대구 스타디움에서 팬들에게 마지막 추억을 선물하겠다며 FA컵 우승을 다짐했다.

울산과 대구가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에서 격돌한다. 두 팀은 1, 2차전 두 차례의 맞대결을 통해 FA컵 우승 트로피의 주인공을 가린다. 양 팀 감독과 대표 선수들은 맞대결을 이틀 앞둔 3일 오전 11시 서울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출사표를 던졌다.

대구는 '수문장' 조현우가 참석했다. 조현우는 공식 기자회견에서 "리그 잔류를 확정지은 뒤 오직 FA컵 결승만 생각했다. 감독님이 주문하신 전술을 잘 준비하고 있다"면서 "다가올 결승이 굉장히 설레고 기대된다. 팬들이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면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대구는 세징야, 에드가 등 공격 쪽에 위협적인 카드를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조현우 역시 대구의 강력한 무기 중 하나다. 대구의 골문 앞을 든든하게 버티고 서있는 조현우의 존재감은 상대 공격수에겐 부담일 수밖에 없다.

조현우는 FA컵 결승에서도 울산의 공격을 틀어막겠단 각오다. "대구는 그동안 FA컵에서 아쉽게도 항상 일찍 탈락했었다"며 과거 기억을 곱씹던 조현우는 "그래서 모두가 FA컵 결승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 지난 일보다는 다가올 경기만 신경 쓰고 있다. 역사를 쓰고 있는데, 좋은 경기를 하고 마무리하고 싶다"고 이를 악물었다.

창단 첫 우승이란 의미도 깊지만, 대구 스타디움에서 펼치는 마지막 경기란 점도 의미 있다. 다음 시즌부터는 축구전용경기장으로 지어진 새 구장에서 경기를 치르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조현우는 "대구 스타디움에서 경기하는 마지막 경기다. 오랜 시간 뛴 곳이었는데, 대구 시민 분들에게도 좋은 추억이 될 것 같다. 반드시 승리해서 팬들에게 감동과 기쁨을 선물하고 싶다"며 대구 스타디움을 떠나며 우승컵을 팬들에게 선물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