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베트남 영웅' 박항서, 집 3채 선물 받았다...최고 대우
  •  '베트남 영웅' 박항서, 집 3채 선물 받았다...최고 대우_이미지
Posted : 2018-12-01 04:22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박항서 매직은 계속된다. 베트남의 영웅으로 등극한 베트남 축구 대표팀의 박항서 감독이 스즈키컵 4강에 오르며 10년 만의 우승에 도전하고 있는 가운데 베트남 국민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베트남 영웅'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2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필리핀 바콜로드 시티에 위치한 파나드 스타디움에서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4강 1차전에서 필리핀과 격돌한다.

10년 만에 우승에 도전하는 박항서호다. 베트남이 스즈키컵에서 4강에 진출하며 또 다시 뜨거운 축구 열기에 휩싸였다. 경기장은 물론이고, 베트남 길거리에서도 박항서 감독을 연호하는 팬들을 쉽게 볼 수 있고, 이미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의 국민 영웅으로 자리 잡았다.

한 마디로 박항서 신드롬이다. 벌써 시즌 3다. 박항서 감독은 지난 1월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 U-23 대표팀을 이끌고 역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하며 준우승을 차지했고, 이때 베트남의 축구 열기가 폭발했다. 이후 박항서 감독에 대한 관심이 매우 뜨거워졌고, 베트남 귀국과 함께 열렬한 환호를 받으며 '영웅'으로 등극했다.

박항서 신드롬은 계속됐다. 박항서의 베트남은 지난 8월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 출전해 조별리그에서 전승으로 토너먼트에 진출했고, 특히 조별리그 D조 3차잔에서 일본을 1-0으로 꺾으며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 이후 베트남은 16강 바레인(1-0), 8강 시리아(1-0)를 차례로 제압하며 역사상 처음으로 4강에 진출했고, 비록 준결승전에서 '대회 챔피언' 한국에 1-3으로 패배했지만 베트남 축구의 투혼을 보여주며 많은 박수를 받았다.

결과적으로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의 히딩크'로 불리며 엄청난 사랑을 받고 있고, 베트남 내 최고 대우를 받고 있다. 오히려 베트남 현지에서는 박항서 감독이 업적에 비해 부족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지만 베트남의 물가 등을 고려하면 베트남 내 최고 대우였다. 현재 2020년 1월까지 베트남 대표팀과 계약을 맺고 있는 박항서 감독은 알려진 것과 다르게 좋은 대우를 받고 있었고, 이미 베트남 현지 기업들로부터 엄청난 선물을 받기도 했다.

자동차는 물론이고, 3채의 집을 선물로 받기도 했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현지 건설 기업으로부터 하노이에 2채, 다낭에 1채의 집을 선물로 받았고, 이외에도 수많은 기업들이 크고 작은 선물을 보내고 있다.

이에 대해 박항서 감독 측은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에서 최고 대우를 받고 있다. 연봉 등에 있어서 박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보도는 베트남 현지 사정을 잘 몰라서 나온 말이다. 이미 충분한 대우를 받고 있고, 최근에는 코치진도 박항서 감독의 계약기간에 맞춰 재계약을 체결했다. 여기에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현지 기업들로부터 3채의 집을 선물로 받는 등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베트남 현지에서 사업을 하는 한 한국인은 베트남 매체를 통해 "박항서 감독 덕분에 한국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사라졌다. 베트남 사람들은 박항서 감독을 거의 대통령급으로 생각하고 있고, 국민 영웅이라 부르고 있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박항서 감독의 매직은 계속된다. 스즈키컵 4강에 진출한 베트남은 이 대회에서 10년 만에 우승을 노리고 있고, 실제로 베트남 현지에서는 박항서 감독이 있기 때문에 우승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사진=윤경식 기자, 게티이미지, 베트남 익스프레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