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JYP 측 "갓세븐 영재, 한차례 다툼...'학폭'은 사실 아니야" (공식)

실시간 주요뉴스

가요

JYP 측 "갓세븐 영재, 한차례 다툼...'학폭'은 사실 아니야" (공식)

2020년 10월 21일 14시 3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JYP 측 "갓세븐 영재, 한차례 다툼...'학폭'은 사실 아니야" (공식)
그룹 갓세븐(GOT7) 멤버 영재가 학교폭력(학폭)을 행했다는 의혹을 받는 가운데,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가 입장을 밝혔다.

21일 JYP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내고 "소속 아티스트 영재와 관련한 논란과 관련, 영재 본인과 확인한 결과 급우 간 물리적 충돌까지 이어진 다툼이 한차례 있었고 그 후 화해하지 못하고 지낸 건 맞지만, 글쓴이가 주장하는 나머지 부분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글쓴이가 당사에 본인의 주장을 이메일로 보냈다고 했지만 현재까지 이분으로부터 이메일을 비롯한 어떤 연락도 받은 바가 없다"라면서 "당사는 글쓴이에게 정확하고 자세한 사실관계를 확인을 받고자 연락을 취했지만 아직 회신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보다 명확한 사실관계 확인 및 그에 맞는 올바른 대응책 마련 등 원칙대로 대응하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창 시절 영재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의 글이 게재됐다.

A씨는 영재와 같은 목포기계공업고등학교를 다녔으며 영재가 청각장애와 지적장애가 있는 자신을 구타하고 금품을 갈취했다고 주장했다.

영재는 2014년 갓세븐으로 데뷔, '하지하지마' 'A' '딱 좋아' '하드캐리' 등을 발표했다. 넷플릭스 시트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에도 출연을 확정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OSEN]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