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놀면 뭐하니?' 김종민·정재형, 환불원정대 매니저...11.5%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놀면 뭐하니?' 김종민·정재형, 환불원정대 매니저...11.5%

2020년 09월 20일 09시 5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놀면 뭐하니?' 김종민·정재형, 환불원정대 매니저...11.5%
‘놀면 뭐하니?’ ‘환불원정대’ 새 매니저가 결정됐다. 김종민과 정재형이다.

19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김윤집 장우성 왕종석) 시청률은 11.5%(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을 기록했다.

최고의 1분은 '환불원정대' 맏언니 만옥(엄정화)과 신입 매니저 정봉원(정재형)이 눈물로 20년 지기의 찐 우정을 보여준 장면으로 14.1%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환불원정대 멤버들과 신박기획 신입 매니저들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먼저 지난주 만옥하우스에 모인 만옥, 천옥(이효리), 은비(제시), 실비(화사)는 과거 힘들었던 스케줄을 털어 놓는가 하면 연애 토크부터 진심게임까지, 여자들의 은밀한 수다파티로 더 깊은 추억을 쌓았다.

남자가 없다는 만옥에게 실비는 "요즘 핫한 남자가 있어요"라며 은비와 함께 이탈리아 배우 미켈레 모로네의 SNS를 봤다.

이어진 진심게임에선 "최근 1년 이내에 키스해 본 적이 있다", "숨겨둔 남자가 있다" 등 센 질문이 속출했고 네 디바들은 능청과 웃음을 오가는 답변으로 재미를 더했다.

이날 베일에 가려 있던 ‘환불원정대’ 매니저의 정체가 공개돼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 주인공은 바로 김종민과 정재형.

두 사람은 서로에게 별 관심 없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예명 역시 즉석에서 결정됐다. 지미 유는 김종민에게 배우 소지섭의 향기가 물씬 나는 김지섭, 정재형에게는 착 달라붙는 정봉원을 예명으로 줬다.

운전을 못하지만 길을 잘 찾는 정봉원과 운전은 할 줄 알지만 내비게이션을 못 보는 김지섭의 조합은 지미 유의 험난한 제작기를 예상케 만들었다.

‘환불원정대’와 두 매니저의 첫 만남은 레전드급 웃음을 선사했다. 멤버들은 부푼 기대를 안고 설레는 표정으로 기다렸지만 신박기획의 팀복(?)인 아기호랑이 셔츠를 입고 등장한 김지섭과 정봉원의 모습을 보고 경악했다.

천옥은 두 사람의 매니저로서 실력을 의심하며 압박면접(?)으로 기선제압에 나섰다. 하지만 “예?”와 ‘웃상’으로 받아치는 김지섭에 되레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다른 멤버들은 이해 못할 은비와 김지섭만의 독특한 소통 방식도 폭소를 자아냈다.

정봉원의 20년 지기 절친 만옥은 “우리가 오히려 정봉원을 떠받들어 줘야 할 판이다”며 까다로운 절친의 성향을 폭로했다. 그런 가운데 천옥은 봉원이 절친 만옥이 아플 때 몰래 울었다는 사연을 공개했고 갑자기 만옥과 봉원이 눈물을 터트리는 돌발상황이 발생했다.

만옥은 “평소에 잘해주지, 왜 보이지 않는 데서 잘해주는 거야!”라고 외치며 절친의 우정에 감동한 마음을 에둘러 표현했다. 만옥은 자신이 아플 때 정봉원이 병원도 함께 다녀줬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더했다.

다음주 예고편에선 환불원정대와 신박기획의 프로필 사진 촬영 현장과 추석을 앞두고 함께한 첫 스케줄 현장, 그리고 지미 유가 선택한 음악을 듣고 심각한 표정에 빠지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되며 기대를 높였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MBC]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