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지영 감독 고발' 한현근 작가 "정당한 노동의 대가 돌려주길" (전문)

실시간 주요뉴스

영화

'정지영 감독 고발' 한현근 작가 "정당한 노동의 대가 돌려주길" (전문)

2020년 08월 24일 16시 1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정지영 감독 고발' 한현근 작가 "정당한 노동의 대가 돌려주길" (전문)
한현근 작가가 정지영 감독을 고발하며 "후배 스태프들에게 정당한 노동의 대가를 돌려달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부러진 화살' '블랙머니' 등을 정지영 감독과 함께 작업했던 한현근 작가가 24일 오후 서울서부지검에 정 감독과 제작사 아우라픽처스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며 이러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한 작가는 정 감독과 함께 일한 작가와 감독이 돈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면서 "감독님이 지급하기 좋아하는 스태프 급여는 0원이란 말인가"라고 토로했다.

한 작가는 "'부러진 화살'은 비뚤어진 권력의 횡포를 고발했다. 그런데 왜 감독님도 횡포를 자행합니까? '블랙머니'는 건강하지 못한 자본주의와 탐욕을 다뤘다. 그런데 왜 감독님까지 탐욕을 부립니까?"라면서 "영화감독 정지영으로 남을 수 없었던 것인가. 왜 제작에 손을 대서 여기에 이르렀던 말인가. 영화계를 지키고 발전시키는 일이라면 늘 앞장섰던 사회운동가 정지영 감독으로 돌아와 달라"라고 호소했다.

더불어 "지금이라도 후배 스태프들에게 그들의 정당한 노동의 대가를 돌려달라. 지금이라도 동료 영화인들에게 사과하라"면서 "스태프에게 돌려줘야 할 돈이 있다면 즉시 돌려달라. 그리고 다시 우리들의 정지영 감독님으로 돌아와 달라. 그렇다면 언제든 감독님과 일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24일 굿로이어스 공익제보센터 양태정 변호사는 한 작가와 정 감독 및 제작사 아우라픽처스를 업무상횡령·사기·보조금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한 작가에 따르면 정 감독은 2011년 영화산업의 안정적 제작환경 조성 및 영화 스태프 처우개선을 목적으로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에서 아우라픽처스에 지급한 지원금을 스태프의 통장에 입금했다가 다시 영화 프로듀서 계좌로 되돌려 받는 방식으로 횡령했다. 당시 피해 스태프는 최대 10여 명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2012년 '남영동 1985' 제작 과정에서도 일부 스태프에게 지급한 급여 등을 제작사 대표 계좌로 되돌려 받는 방식으로 횡령했다고 폭로했다.

또한 한 작가는 '부러진 화살' 각본을 혼자 작성했지만, 정 감독의 강요로 그를 공동 각본가로 등록했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아우라픽처스는 "인건비 미지급, 보조금 횡령 의혹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자료를 준비해 소명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1982년 '안개는 여자처럼 속삭인다'로 데뷔한 정 감독은 '남부군'(1990년) '하얀 전쟁'(1992년) '부러진 화살'(2012년) '남영동 1985'(2012년) '블랙머니'(2019) 등 사회적 이슈를 다룬 영화들을 주로 연출했다. 현재 '소년들' 촬영 중이다.

'정지영 감독 고발' 한현근 작가 "정당한 노동의 대가 돌려주길" (전문)

이하 한현근 작가의 입장 전문

정지영 감독님께
감독님 안녕하세요
이 자리에서 이 편지를 드리는 날이 올 줄 몰랐습니다.
그동안 감독님과 함께 만들었던 영화들은 저에겐 모두 자부심으로 남았습니다
우리는 또 다음 작품을 함께 준비하고 있지요.
그런데 어찌된 일입니까.

저는 얼마전 후배 작가의 말을 듣고 놀랐습니다.
감독님과 5년 동안 일하며 시나리올 세 편 썼는데 한푼도 못 받았다 합니다
저는 또 동료 감독의 놀라운 말을 들었습니다.
그는 3년간 감독님 회사에서 촬영준비하였는데 한푼도 못받고 끝났다 했습니다
두 사람은 영화가 제작되지않아 크레짓도 얻지 못 하고 수 년의 세월만 낭비했다며 실의에 빠져있습니다
또다른 후배 작가는 감독님과 일해 크레짓은 얻었습니다. 그런데 그도 각본료는 0원을 받았다 합니다
그렇다면 감독님이 지급하기 좋아하시는 스태프 급여는 0원이란 말씀입니까?

부러진 화살은 비뚤어진 권력의 횡포를 고발하였습니다
그런데 왜 감독님도 횡포를 자행하시는 겁니까?
블랙머니는 건강하지 못한 자본주의와 탐욕을 다뤘습니다
그런데 왜 감감독님까지 탐욕을 부리십니까?

영화감독 정지영으로 남으실 수 없었던 것입니까
왜 제작에 손을 대셔서 여기에 이렀단 말입니까
전후문학을 애독하던 문학청년 정지영.
오발탄을 보고 당신 또한 비판적 리얼리즘 영화를 만들겠다고 꿈꾸었던 신인감독 정지영,
영화계를 지키고 발전시키는 일이라면 늘 앞장 섰던 사회운동가 정지영.
바로 그 정지영 감독으로 돌아와 주십시오

지금이라도 후배 스태프들에게 그들의 정당한 노동의 대가를 돌려주십시오
지금이라도 동료 영화인들에게 사과하십시오
우리나라 영화계의 공정한 창작 환경과 법률정비에 누구보다 앞장서고 후배들을 이끌어 주셨지 않았습니까
스태프에게 돌려줘야할 돈이 있다면 즉시 돌려주십시오
그리고 다시 우리들의 정지영 감독님으로 돌아와 주십시오
그렇다면 저는 언제든 감독님과 일할 수 있습니다

늘 건강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OSEN, 아우라 픽처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