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앨리스’ 김희선 “부담 있었지만 도전해보고 싶었던 작품, 후회 없다”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앨리스’ 김희선 “부담 있었지만 도전해보고 싶었던 작품, 후회 없다”

2020년 08월 12일 13시 4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앨리스’ 김희선 “부담 있었지만 도전해보고 싶었던 작품, 후회 없다”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가 첫 방송된다.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다. 시청률 퀸 김희선이 캐릭터 변신을 예고해 큰 기대를 모은다.

극중 김희선은 천재 괴짜 물리학자 윤태이, 윤태이와 얼굴이 닮은 또 다른 인물 박선영을 연기한다. 얼굴은 같지만 전혀 다른 두 인물을 그리기 위해 김희선은 20대에서 40대까지 나이대를 넘나들어야 했다. 앞서 공개된 김희선의 두 인물 촬영 스틸은, 같은 배우가 연기한 것이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180도 다른 느낌을 선사하며 시청자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김희선은 ‘앨리스’의 어떤 점에 끌려 출연을 결심했을까. 그는 “’앨리스’에서 20대 대학생부터 40대의 엄마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캐릭터를 소화하게 됐다. 지금까지 이렇게 폭넓은 연령대를 소화하는 작품은 처음은 것 같다. 그래서 사실 부담이 됐던 것도 사실이다”라고 밝혔다.

‘앨리스’ 김희선 “부담 있었지만 도전해보고 싶었던 작품, 후회 없다”

이어 “그러나 같은 모습이지만 성격이 판이하게 다른 태이와 선영, 두 사람을 연기한다는 점에서 매력을 느꼈다. 한 작품 안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니 도전해보고 싶었다. 연기자에게 이런 기회가 흔치 않은 만큼 최선을 다했고 후회는 없다. 시청자 분들에게 한층 새로운 김희선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얼굴이 같은 윤태이와 박선영. 김희선이 직접 연기하며 느낀 두 캐릭터의 매력은 무엇일까. 이렇게 다른 두 인물을 표현하기 위해 김희선은 어떤 노력을 기울였을까.

김희선은 “선영은 아들을 위해서라면 뭐든 할 수 있는 엄마다. 자신을 포기하고 아들을 위해 희생하는 선영의 모습이 인상 깊었다. 반면 태이는 괴짜 천재 물리학자다. 호기심이 많은데 또 마음은 여리다. 두 인물은 서로 다른 듯 같은 점이 있는데 이건 ‘앨리스’를 끝까지 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 두 인물이 무엇이 다르고 무엇이 같은지 알아내는 것도 ‘앨리스’의 또 하나의 시청포인트라고 생각해주시면 좋겠다”라고 재치 있게 답하며 궁금증과 기대감을 유발했다.

또한 “같은 얼굴로 서로 다른 두 캐릭터를 연기할 때 혹시나 두 캐릭터가 비슷해 보이지 않을까 걱정이 많았다. 선영인데 태이가 떠오르거나, 태이인데 선영처럼 보이면 어쩌나 하는 부분. 그래서 두 캐릭터의 대사 톤이나 표정을 나누려고 신경을 썼다. 방송을 통해 두 사람 각각의 매력을 보시면 좋겠다”라고 두 인물을 그리기 위해 자신이 했던 노력을 설명했다.

시청률 퀸 김희선이 돌아온다. 같은 얼굴의 두 인물을 표현해야 하는 도전이었지만 김희선은 최선을 다했다. 그래서 후회도 없다. 대중이 사랑하는 배우 김희선의 도전, 그녀의 열정과 노력이 가득 담긴 ‘앨리스’가 기대된다.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는 오는 28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OSEN, SB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