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KBS 측 "송백경, DJ 고사? 후보군이었을 뿐...부담감에 열외 요청"(공식)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KBS 측 "송백경, DJ 고사? 후보군이었을 뿐...부담감에 열외 요청"(공식)

2020년 08월 10일 17시 4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KBS 측 "송백경, DJ 고사? 후보군이었을 뿐...부담감에 열외 요청"(공식)
그룹 원타임 출신 KBS 성우 송백경의 KBS 라디오 프로그램 DJ 데뷔가 불발됐다.

앞서 한 매체는 송백경이 오는 9월 KBS 라디오 개편에 맞춰 제2라디오 해피FM (KBS Happy FM)의 한 프로그램을 맡아 진행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가 전해진 후 KBS 시청자권익센터 청원 게시판에는 "세월호, 음주운전 논란 송백경 방송 진행 취소 및 선임 관계자 징계"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10일 오후 현재 9,576명의 인원이 참여했다. KBS 시청자 청원 시스템은 한 달 동안 1000명 이상이 동의하면 해당 부서 책임자가 시청자에게 직접 답변을 해야 한다.

KBS 측 "송백경, DJ 고사? 후보군이었을 뿐...부담감에 열외 요청"(공식)

논란이 확산하자 송백경은 라디오 제작국에 자신을 후보군에서 제외해달라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오후 KBS 관계자는 YTN Star에 “송백경이 논란에 부담을 느껴 직접 의사를 전해왔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 송백경이 DJ를 ‘고사했다’라는 보도가 나오고 있지만, 당초 제작진은 송백경에게 DJ를 제안하거나 확정 지은 적이 없다”라며 “진행자 후보로 KBS 전속 성우를 발탁할 예정이었기 때문에 송백경도 후보 중 한 명이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KBS 측 "송백경, DJ 고사? 후보군이었을 뿐...부담감에 열외 요청"(공식)

이어 “송백경이 성우 업무만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더 이상의 오해나 잘못된 추측이 없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송백경은 지난 2005년 음주운전, 2015년 세월호 관련 비하 발언, 2016년 특정 지역 관련 비하 발언 등으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송백경 SNS, KBS 홈페이지]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