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이콘택트’ 이훈, 15살 아들에 강압적인 태도 “우리가 왜 여기까지 온 것 같아?”
LIVE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아이콘택트’ 이훈, 15살 아들에 강압적인 태도 “우리가 왜 여기까지 온 것 같아?”

2020년 07월 30일 10시 2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아이콘택트’ 이훈, 15살 아들에 강압적인 태도 “우리가 왜 여기까지 온 것 같아?”
배우 이훈과 아들 이정이 진심을 나눴다.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 첫 에피소드 주인공으로는 배우 이훈이 등장했다. 평소 박력 넘치는 '상남자' 스타일인 그는 15살 둘째 아들 이정에 대한 불만에 가득 차 있었다. 이훈은 "계속 농구만 하던 애라 일찍 자야 키가 크는데, 새벽까지 영상통화를 해서 밤 12시에는 휴대폰을 압수하기로 했다. 또 학생이라 공부도 해야 하는데 영어 학습지 푸는 걸 보면 집중력이라고는 없다"며 울분을 토로했다.

하지만 아빠의 눈맞춤 초대로 나타난 이정은 "이해가 안 가요. 아빠는 한 마디로 '답정너'라서 말해도 소용이 없어요"라며 평소 아빠 이훈과 별로 친하지 않다고 말했다.

마침내 이훈은 어색한 분위기에서 아들 이정과 대면했고, "우리가 왜 여기까지 온 것 같아?"라고 물었다. 이에 이정은 "사이가 안 좋아서?"라고 말해 이훈을 어이없게 했다.

하지만 눈맞춤 이후 이훈이 "아빠는 너 태어나서 지금까지 자라온 과정이 싹 지나가더라"라고 말하자 이정은 감정이 북받친 듯 흐느꼈고, 이훈도 눈물을 억지로 참았다.

이후 이훈은 "이제 네 마음을 얘기해 봐"라며 아들에게 다가갔다. 그러자 이정은 "아빠한테 힘들다고 해도 화만 내고, 다 참아내라고만 했어"라며 "안 되면 농구 때려치우라고 했잖아. 난 농구 국가대표까지 가려고 하는데, 관두라고 하니까 기분이 안 좋았어"라고 고백했다.

또 "엄마랑 아빠는 나한테 SNS 중독이라고 하지만, 사실 늘 농구 관련 영상을 봤다"며 "언제 다 같이 놀러 갔었는지 기억나?"라고 물어 아빠와 함께하는 시간이 필요함을 내비쳤다.

이에 이훈은 "아빠가 표현하는 방법이 너무 강압적이었다는 거지? 고치도록 노력할게"라며 "놀러간 지도 오래됐는데, 너랑 여행가고 휴가 보내는 걸 제일 먼저 고민할게"라고 답했다. 그러자 이정은 "나랑 형이랑 좀 다르게 대하잖아"라며 "어제도 용돈 주면서 형한텐 알아서 잘 쓰라고 하고, 나한테는 현금 영수증까지 뽑아오라고 해서 날 안 믿는 것 같아"라고 다시 한 번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에 이훈은 "믿지만 걱정하는 것"이라며 "아빠가 이 세상에서..제일 좋아하는 농구선수는 정이야"라고 아들 사랑을 드러냈고, 이정도 함께 울컥했다. 눈물을 쏟은 이정은 "내가 그 동안 잘못한 게 후회 돼"라고 말했고, 이훈은 "다 그럴 수 있어. 지금부터 잘 하면 돼"라고 아들을 다독였다.

그리고 '선택의 문'이 등장했고, 이훈은 이정에게 '12시 전에 자기, 영어 학습지 하루에 3쪽 풀기'를 제안했다. 이정은 잠시 당황했지만, "아빠 간다"는 말에 결국 이훈 쪽으로 넘어갔다. 눈맞춤을 마친 이훈은 "얘기를 나눠보니 내가 정이 입장이었으면 나는 더 비뚤어졌을 것 같다"며 "억울하고 힘든 아이를 안아주는 방법을 몰랐는데, 오늘을 잊지 못할 것 같아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YTN Star 공영주 기자 (gj92@ytnplus.co.kr)
[사진 =채널A]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