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499명| 완치 13,501명| 사망 302명| 검사 누적 1,606,487명
‘개훌륭’ 강형욱 “애견카페에 대한 착각, 난폭한 반려견 만든다”
Posted : 2020-07-14 10:00
‘개훌륭’ 강형욱 “애견카페에 대한 착각, 난폭한 반려견 만든다”
강형욱이 반려견을 난폭하게 만드는 보호자들의 흔한 실수를 깨닫게 하며 보호자다운 보호자가 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는 강형욱이 무심코 행한 보호자의 행동들이 반려견에게 나쁜 습관을 들일 수 있다는 사실을 일깨운 것.

이번 고민견 녹두는 사람에겐 한없이 착하고 애교 많은 반려견이지만 개만 보면 공격성이 폭발해 사납게 돌변하는 문제를 가지고 있다. 이로 인해 과거 강아지를 죽게 만들기도 했었다고.

사전 테스트에서 개 인형에게도 달려든 녹두를 보자 강형욱은 “상대견의 언어를 전혀 듣지 않은 행동”이라며 이는 점차 “미취학 아동에 대한 공격성으로 연결될 확률이 높다”고 해 더욱 충격을 안겼다.

강형욱은 함께 사는 반려견 까미와는 잘 지내는데 다른 반려견에게는 공격적인지 그 이유를 보호자의 평소 반려 생활에서 찾았다. 어릴 적부터 훈육과 산책을 하지 않고 애견 카페만 다녔기 때문에 사회성은 떨어지고 개들 사이에서 생존 본능이 커진 것.

반려견이 많은 곳을 가면 친구를 사귈 수 있고, 녹두도 좋아할 것이라 판단한 건 보호자의 착각일 뿐이었다. 강형욱은 “이럴수록 반려견이 보호자를 존중하지 않게 될 것”이라는 사실과 “많은 보호자가 이렇게들 키우고 있다”라며 안타까워했다.

또 “녹두가 짖을 때마다 깜짝 놀라는 보호자의 행동이 녹두의 불안감을 키우고 경계심을 높인다”며 결과적으로 “난폭한 개로 키우게 된다”고 말했다. 때문에 보호자들의 흔히 하는 행동이 반려견에게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를 알 수 있었다.

이날 훈련을 도와줄 헬퍼 독이 투입되자 녹두의 공격성이 폭발하기 시작했다. 당장 달려들 기세로 흥분하자 강형욱은 다른 개가 있어도 보호자에게 집중하는 훈련을 실행하며 차츰 헬퍼 독과의 거리를 좁혀나갔다. 초반 날서있던 태도와 달리 녹두는 뛰어난 학습 능력을 보여주며 강형욱에게 집중했다.

이어 보호자 교육은 물론 낯선 개가 움직여도 가만히 있도록 하는 훈련까지 진행됐다. 어느덧 헬퍼 독과 2m의 거리도 안 될 만큼 가까워진 녹두는 헬퍼 독을 따라 시선을 움직였지만 달려들지 않고 보호자의 부름에 응답했다. 교육 하루 만에 보여준 놀라운 변화를 통해 녹두가 매너견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란 희망을 엿볼 수 있었다.

이렇듯 ‘개훌륭’은 반려견을 예뻐만 하기보다는 보호자로서의 자격과 의무는 무엇이며 보호자들이 흔히 범하는 실수 등은 무엇인지 등 내 반려견에 대한 이해가 반드시 필요함을 알려줬다.

YTN Star 공영주 기자 (gj92@ytnplus.co.kr)
[사진 = KB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