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5,039명| 완치 13,901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75,296명
이효리, 눈물로 전한 진심...비 온 뒤 '선한 영향력' 단단해지길
Posted : 2020-07-13 10:42
 이효리, 눈물로 전한 진심...비 온 뒤 '선한 영향력' 단단해지길
가수 이효리가 '놀면 뭐하니?'를 통해 최근 불거진 노래방 라이브 방송과 관련해 눈물로 사과했다. 린다G가 아닌 이효리로서, 진심을 담아 속죄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신인 혼성 그룹 싹쓰리의 데뷔 무대 타이틀 곡 '다시 여기 바닷가' 녹음 현장과 안무 연습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싹쓰리는 안무 연습을 위해 비룡(비)의 사무실로 모였다. 린다G(이효리)는 촬영 전날 불거진 '노래방 라이브 방송' 논란에 다소 위축된 모습이었다.

이효리는 앞서 1일, SNS 라이브를 통해 소녀시대 윤아와의 만남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당시 노래방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에 일각에서는 코로나 19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 방문과 마스크 미착용 등에 우려를 표했다.

다음날 이효리는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 요새 내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고 SNS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윤아 역시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라고 적힌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놀면 뭐하니?' 촬영장을 찾은 이효리는 내색하지 않으려 했지만, "얼굴이 많이 상했다"라는 유재석의 말에 조심스럽게 속내를 고백했다. 이효리는 "조심 좀 할게. 잘못했어"라며 "이제 린다G 안 할래. 자꾸 '린다, 린다' 하니까…"라고 말을 이어가다 결국 눈물을 쏟았다.

비는 "아까 촬영 전 잠깐 봤는데 너무 풀 죽어있더라. 나도 모르게 손을 잡아줬다. 눈물이 맺혀있더라"라며 안타까워했다. 유재석 역시 "우리 모두 똑같은 인간이야"라며 자책하는 이효리의 마음을 달랬다.

이효리는 "나 하차할까 싶다. 팀에 이렇게 누를 끼쳤다. 난 제주도로 돌아가야 할 것 같다. 너무 미안하다"라면서 멤버들에게 거듭 사과했고, 시청자를 향해 "생각을 못 했다. 너무 들떴던 것 같다"라고 민망해했다.

이효리는 평소 자신이 대중에게 미치는 영향력의 크기를 알고, 이를 긍정적인 방향으로 사용하고자 노력해 왔다. 자신의 신념에 따라 채식을 하고 유기견 보호와 독거노인 지원 등에 앞장서며, '소셜테이너'(사회적 이슈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연예인을 이르는 신조어)라는 단어의 탄생에 일조하기도 했다. 그런 이효리이기에, 이번 논란이 결코 가벼이 여겨지지 않았을 것.

이날 이효리는 평소 '놀면 뭐하니?'에서 보여준 당당하고 유쾌한 린다G의 모습을 내려놓고 무겁게 뉘우치는 모습을 보였다. 진심 어린 후회와 반성의 눈물이 시청자의 마음도 적셨다. 물론 큰 사랑을 받는 만큼 좀 더 신중했어야 한다는 아쉬움은 없지 않다. 하지만 비 온 뒤 땅이 굳듯이, 이번 일이 그녀만의 '선한 영향력'을 더 단단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길 기대해 본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캡처 = MBC '놀면 뭐하니?']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