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5,039명| 완치 13,901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75,296명
탁재훈 "연 매출 180억 父회사 상속 거절, 물려받을 생각 없다"
Posted : 2020-07-09 10:51
탁재훈 "연 매출 180억 父회사 상속 거절, 물려받을 생각 없다"
탁재훈이 연 매출 180억 원인 아버지 회사의 상속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탁재훈, 고은아, 이은결, 빅터한이 출연했다.

이날 탁재훈은 "코로나 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영향을 안 받는다고?"라는 MC 김국진의 질문에 "코로나 19가 나오기 전부터 계속 바이러스가 있던 것처럼 생활해왔다"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MC 김구라는 왕성한 활동을 하지 않는 이유가 무엇인지 물었고, 스페셜 MC 이지혜는 "지난달 수입이 진짜 하나도 없었느냐"라고 궁금해했다. 이에 탁재훈은 "수입이 없었냐고 진짜로 물어보는 건 너무 가혹하지 않으냐"라면서도 "6월에는 없었다. 7월에는 좀 있을 거 같다"라고 답했다.

이지혜는 "아버지가 부자라서 그런 거로 오해한다. 용돈을 정말 받느냐"라고 물었고, 탁재훈은 "아니다"라며 "아버지가 조그마한 회사를 운영하는데, 저한테 물려주시겠다고 인터뷰를 하셨더라. 됐다고 했다"라고 아버지 회사 상속을 사양했다고 말했다.

김구라가 탁재훈의 아버지가 레미콘 회사를 운영하며 연 매출 180억 원 규모라고 소개하자, 탁재훈은 "저는 시멘트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 혹시 아버지한테 들킬까 봐 레미콘 차만 봐도 피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캡처 = MBC '라디오스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