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770명| 완치 13,817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54,898명
"모두 공개하겠다"...양준일, 방송서 가정사 루머 직접 해명
Posted : 2020-07-07 15:28
"모두 공개하겠다"...양준일, 방송서 가정사 루머 직접 해명
가수 양준일이 ‘비디오스타’에서 루머에 대해 입을 연다.

7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레어템 특집! 본캐로 로그인하셨습니다'로 꾸며지는 가운데, 양준일이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991년 '리베카'로 데뷔해 'Dance With Me 아가씨', '가나다라마바사' 등 트렌디한 패션센스와 화려한 퍼포먼스로 무대를 장악하던 양준일은 오프닝부터 실망시키지 않는 '리베카' 무대로 모두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양준일의 찐팬으로 유명한 김숙은 고등학교 때부터 소장하고 있었던 양준일 LP판을 가져와 “30년 만에 사인을 받는다”라며 “오늘 출연료는 받지 않겠다”라고 선언해 '성덕'임을 입증했다. 또한 양준일과 함께 '리베카' 합동 무대를 꾸미며 '찐팬 케미'를 자랑했다고.

이에 공민지 역시 “양준일의 회전문에 갇혔었다”라며 팬임을 고백, 양준일과 함께 즉석에서 'Dance With Me 아가씨' 콜라보 무대를 선보였다. 사전에 연습했다는 의심을 살 정도로 환상 호흡이 돋보였던 무대에 김숙이 질투 아닌 질투를 하기도 했다는 후문.

한편 양준일은 본인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서도 입을 연다. 양준일은 “유명세는 유명해지면 내야 하는 세금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기꺼이 낼 수 있지만 내 주위 사람들까지 낼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그간 가족 이야기를 꺼렸던 이유를 털어놓을 예정이다.

그는 최근 논란이 된 ‘이혼과 재혼, 딸의 존재’에 관한 의혹에 대해 입장을 숨김없이 밝혔다고. 자세한 내용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준일이 가감 없이 솔직한 속내를 고백한 ‘비디오스타’는 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