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499명| 완치 13,501명| 사망 302명| 검사 누적 1,606,487명
"희망주고파"…'끼쟁이' 김수찬이 전하는 활기(종합)
Posted : 2020-07-03 17:17
 "희망주고파"…'끼쟁이' 김수찬이 전하는 활기(종합)

트로트 가수 김수찬이 대중에게 힘이 될 수 있는 강력한 곡으로 돌아왔다.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일지아트홀에서는 김수찬의 첫 번째 미니앨범 '수찬노래방'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김수찬은 지난해 디지털 싱글 '사랑의 해결사' 이후 1년 반 만에 내놓는 신곡이자 TV조선 '미스터트롯' 출연 이후 첫 신곡으로 컴백하게 됐다.

먼저 김수찬은 "이번 앨범을 통해 대중에게 다양한 모습으로 보여드릴 수 있을 거 같아 기분이 좋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어 "신곡에 대한 부담은 항상된다. 하지만 그 걱정과 부담들이 곡이 완성될수록 자신감으로 바뀌었다"라고 자신있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번 신보는 '수찬노래방'이란 콘셉트로 지금까지 다양한 장르의 트로트를 보여드린 과거 노래들을 모아 함께 수록하며 노래방에서 편하게 노래부르듯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타이틀 곡 '엉덩이'는 2003년 바나나걸 프로젝트의 데뷔 곡이자 빅히트 프로듀서 방시혁이 쓴 '엉덩이'를 리메이크한 곡이다.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을 기반으로 한 사운드에 김수찬의 흥을 유발하는 찰진 트로트를 가미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댄스트롯 곡이 탄생했다.

김수찬은 방시혁 프로듀서에 대해 "미스터트롯에서 펼친 '나팔바지' 무대를 감명깊게 봤다고 해주셨다. 이런 시기(코로나19)에 '엉덩이'를 잘 불러서 사회에 좋은 메시지, 큐피트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해주셨다"라고 언급했다.

'엉덩이' 뮤직비디오에는 미스터트롯에서 함께 출연해 남다른 케미를 보여줬던 트로트 가수 정동원, 김희재를 비롯, 심사위원 진성이 출연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엉덩이' 라이브 무대에서 김수찬은 흔들리지 않는 보컬과 특유의 끼 가 듬뿍 담긴 무대 매너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수찬은 "시기가 시기인만큼 많은 분들에게 긍정과 희망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 다같이 즐길수 있는 곡이 탄생한 거 같아 기쁘다"라고 말했다.

최근 여러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인기몰이 중인 김수찬은 "숨김없이 내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한다. 오늘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며 최선을 다하는 게 내 목표"라고 야무진 각오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수찬은 "음원차트 100에 이름을 올리는 게 이번 앨범 목표"라며 당찬 포부를 남겼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press@ytnplus.co.kr)
[사진제공 = 뮤직K]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