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야구장 결혼식 소망"...'양신' 양준혁, 연인과 12월 화촉(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야구장 결혼식 소망"...'양신' 양준혁, 연인과 12월 화촉(종합)

2020년 06월 28일 18시 1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야구장 결혼식 소망"...'양신' 양준혁, 연인과 12월 화촉(종합)
프로야구 선수 출신 해설위원 겸 방송인 양준혁(51)이 품절남이 된다.

28일 양준혁 측 관계자는 YTN Star에 "양준혁이 오는 12월을 목표로 결혼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결혼식 날짜와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관계자는 "가능하다면 야구장 결혼식을 소망하지만 코로나19 등 아직 절차상 여러가지 고려해야 할 부분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야구장 결혼식 소망"...'양신' 양준혁, 연인과 12월 화촉(종합)

양준혁은 예비신부와 지인으로 지내다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지난 1월 양준혁은 한 방송에 출연해 여자친구를 언급하며 "오랜 팬에서 연인으로 발전했다"라고 소개한 바 있다. 예비신부는 음악에도 조예가 깊어 과거 음악과 관련한 여러 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예비신부가 현재 양준혁이 고정 출연 중인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촬영장에 방문한 사실이 알려지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제작진은 "멤버들 모두 크게 기뻐하며 축하해주고 있다. 오늘(28일) 촬영장에 여자친구가 방문해 전설들과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라고 설명했다. 결혼 관련 일련의 과정은 프로그램에서 추후 다뤄질 예정이다.

양준혁은 1993년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해 활약한 후 2010년 현역에서 은퇴했다. 이후 방송인 겸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현재 JTBC '뭉쳐야 찬다'에 고정 출연하고 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오센]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