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551명| 완치 12,348명| 사망 289명| 검사 누적 1,431,316명
'번외수사' 차태현의 '팀불독', 의외의 조합...연쇄살인마 잡을까
Posted : 2020-05-31 18:01
'번외수사' 차태현의 '팀불독', 의외의 조합...연쇄살인마 잡을까
'번외수사'의 '팀불독' 차태현, 이선빈, 정상훈, 윤경호, 지승현이 전에 없던 이색 조합으로 범죄 소탕에 나선다.

OCN 토일드라마 '번외수사'(극본 이유진 정윤선, 연출 강효진)가 오늘(31일) 밤 10시 50분 본방송에 앞서 이색 조합으로 충돌한 팀불독 멤버들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반석(정상훈), 탁원(지승현)과 호흡을 맞추는 독종 형사 진강호(차태현)와 테디 정(윤경호), 맨손(박태산), 연장(장진희)과 한 팀이 된 강무영(이선빈)의 흥미로운 조합이 포착된 것.

진강호와 강무영은 7년 전, 잔인하게 4명을 살해한 혐의로 검거됐던 희대의 연쇄살인마 장민기(지찬)가 탈주하자마자 다시 시작된 '버터플라이 살인사건'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발생 사건에 공범의 존재 가능성을 알아냈고, 탈주의 원인이었던 교통사고가 조작됐음을 간파하는 등 차근차근 사건을 풀어갔다. 그리고 "장민기는 범인이 아니다. 진짜 범인은 따로 있다"라는 충격적인 결론에 도달했다. 장민기가 교도소에 수감돼있던 기간에 발생했던 또 다른 버터플라이 살인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반전의 충격만큼이나 진범 검거 역시 쉽지 않아 보인다. 처음부터 장민기의 무죄를 주장한 탁원, 암수범죄(실제로 발생하였으나 인지되지 않은 사건)였던 '리어카 토막살인 사건'을 확인하고 "진짜 범인을 잡자"라고 결심한 진강호, 강무영과 달리 경찰 특수본(특별수사본부)을 비롯한 시민들은 여전히 장민기를 범인으로 믿고 있다.

게다가 지난 방송 엔딩에서는 장민기와 함께 탈주했던 강수(손병욱)가 버터플라이 연쇄살인마에게 살해됐다. 강수는 테디 정이 주먹으로 지역 일대를 평정했던 시절, 그의 수하였다. 살해당하기 전 "네가 여기 웬일이야"라며 은신처로 찾아온 연쇄살인마를 맞은 것으로 보아, 그는 강수가 아는 인물 중 누군가라는 가능성 역시 제기됐다.

'번외수사' 4회 예고 영상을 통해 진강호는 특수본에서 쫓겨난다. 장민기가 진범이 아니라고 주장했기 때문일 터. '번외수사' 측은 "포기를 모르는 강호다. 수사를 이어가기 위해 팀불독의 멤버들과 원치 않는 공조를 시작한다"라고 밝혔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OC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