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206명| 완치 10,226명| 사망 267명| 검사 누적 826,437명
"알아가는 즐거움" 유빈, JYP→1인 기획사 선택 이유
Posted : 2020-05-21 17:00
 "알아가는 즐거움" 유빈, JYP→1인 기획사 선택 이유
가수 유빈이 1인 기획사 설립과 더불어 새 싱글로 가수 인생 제2막을 연다.

유빈은 21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디지털 싱글 '넵넵(ME TIME)'을 발표한다. 한 기획사의 소속 가수에서 소속사 대표로 변신한 유빈에게 이번 싱글은 의미가 남다르다. 최근 YTN Star는 유빈을 만나 그의 음악이야기를 들어봤다.

먼저 유빈은 "처음부터 끝까지 참여한 앨범이다. 신기하기도 하고 설레는 마음이 크다. 애정이 많이 가고 오만가지 생각이 든다"라고 이번 신곡 작업 소감을 전했다.

이번 디지털 싱글 '넵넵'은 '네'라고 하기엔 왠지 눈치가 보이는 사람들, 이른바 '넵병'에 걸린 사람들을 위한 일종의 위로 송 같은 곡이다.

마림바 소스로 시작하는 테마와 HOOK 부분 피아노 테마들이 귀를 사로잡고 구간마다 장르적인 다양성이 엿보여, 듣는 내내 지루할 틈이 없도록 구성된 이지리스닝 힙합곡이다.

원더걸스 때부터 여러 작업을 함께 해온 심은지 작가와의 협업으로 유빈이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해 유빈만이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개성과 감성을 한껏 담아냈다.

 "알아가는 즐거움" 유빈, JYP→1인 기획사 선택 이유

유빈은 "이번 앨범을 통해 내 안의 자유분방, 유쾌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나를 보고 기분이 좋아지셨으면 좋겠다"라고 기대했다. 이어 "사실 음원 성적은 신경 쓰이지만 내려놓은 상태다. 내가 즐기고 좋아하는 걸 보여드리면 대중도 좋아해주시지 않을까. 열심히 하는 모습을 어필할 생각이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그러면서 "이번 앨범은 최대한 가볍고 유쾌하게, 무겁지 않게 만들었다. 단순히 즐겁게만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유빈은 지난 1월 13년간 동고동락했던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 르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 대표로서 쉴 틈 없는 행보를 걷고 있다. 유빈은 "처음 혼자 모든 걸 진행해보니 앨범 만드는 게 쉬운 게 아니구나라는걸 실감했다. 이전에 정말 많은 도움을 받았구나라고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1인 기획사라는 쉽지 않은 길에 도전했다. 유빈은 자신이 꿈꿔왔던 음악 길을 걷고자 했다. 유빈은 "소소하게 잘 아는 사람들끼리 재미있게 음악을 하고 싶었다. 또 노래만 부르는 게 아닌 음악 관련한 여러 분야의 일을 알고 싶었다"라고 기획사 설립 이유를 전했다.

이어 "박진영 피디(JYP엔터테인먼트 소속)님을 보면서 멋있다라고 생각하며 꿈을 키웠다. 그밖에도 좋은 분들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처음 해보는 도전에 분명 어려움도 있었다. 유빈은 "처음 시작했을 때 멘붕이 몇 차례 왔다. 하지만 지금은 배워가는 과정이 즐겁고 즐기는 중이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이전부터 제작자의 길을 걷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새로운 걸 배우고 알아가는 게 즐겁다. 여러 부분을 직접 알아야 다른 아티스트들을 서포트해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제작자가 된 이유를 설명했다.

 "알아가는 즐거움" 유빈, JYP→1인 기획사 선택 이유

박진영도 유빈을 응원했다. 유빈은 "기획사 설립에 대해 박진영 프로듀서님이 큰 힘이 됐다. 기획 단계에서 많은 걸 알려주시며 도와주셨다. 내가 도중에 포기하지 않을 수 있었던 이유"라면서 "든든한 조언자 느낌이다. 팬들과 주변인들이 실망하지 않게끔 열심히 활동할 예정"이라고 다짐했다.

유빈은 박진영에 이어 자신의 기획사 첫발을 원더걸스 출신 멤버 혜림과도 함께 했다. 혜림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것. 유빈은 "혜림이가 대중에게 많이 알려지는 게 중점이다. 굉장히 사랑스럽고 에너지 있는 친구여서 그 부분이 어필만 된다면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지 않을까"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렇다면 제작자로서의 목표는 무엇일까. 유빈은 "다양한 분들과 여러 장르를 작업해보고 싶다. 셀프 프로듀싱도 좋지만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과 서로의 시너지를 내며 작업하는 게 재밌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속사 분들도 연령대가 다양하다. 서로 존중하며 소통하고 있고 각자의 전문분야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곁들였다.

마지막으로 유빈은 "기획사를 차린 후 첫 앨범이다. 그만큼 더 열심히 뛰고 활발히 활동하려고 한다. 앞으로 다양한 콘텐츠들을 기획해 올릴 예정"이라고 끝말을 남겼다.

[YTN Star 지승훈 기자(press@ytnplus.co.kr]
[사진제공 = 르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