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03명| 완치 10,422명| 사망 271명| 검사 누적 921,391명
‘전참시’ 트로트 왕자 조명섭, 생애 첫 광고 “박보검만 하는 걸…”
Posted : 2020-03-28 15:04
‘전참시’ 트로트 왕자 조명섭, 생애 첫 광고 “박보검만 하는 걸…”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 트로트 가수 조명섭이 생애 첫 광고 촬영 현장을 공개한다.

오늘(28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광고 촬영에 도전한 조명섭의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출연 이후 ‘전참시’에서 다시 보고 싶다는 요청이 쏟아진 조명섭의 재등장 예고에 기대가 상승하고 있다.

이날 조명섭은 생애 첫 광고 촬영에 도전했다. 촬영에 앞서 광고 시안을 보던 조명섭이 “이 광고를 잘 찍을 수 있을지 걱정된다. 이런 광고는 박보검 형만 찍는 거 아니냐”며 몸 둘 바를 몰라 했다.

‘전참시’ 트로트 왕자 조명섭, 생애 첫 광고 “박보검만 하는 걸…”

조명섭은 생애 첫 광고를 찍는다는 설렘과 잘 해낼 수 있을지에 대한 걱정을 동시에 느끼며 촬영장으로 향했다.

조명섭은 카메라가 돌아가기 시작하자 언제 긴장했냐는 듯 특유의 구수한 말투와 여유로운 태도로 광고 촬영을 소화해냈다. 특히 조명섭이 무성영화를 연상시키는 말투로 멘트를 날려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 매니저 송성호 실장은 그런 조명섭의 활약에서 눈을 떼지 못하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무엇보다 조명섭이 광고 촬영 현장에서 박보검 부럽지 않은 대접을 받았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커진다. 조명섭이 리액션을 할 때마다 환호성과 박수가 터져 나온 것은 물론, 조명섭 취향을 완벽 저격한 다과가 준비된 것. 과연 스태프들을 단번에 사로잡은 조명섭의 생애 첫 광고 촬영은 어떨지 기대된다.

조명섭의 광고 촬영 현장은 28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공개된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MBC]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