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284명| 완치 6,598명| 사망 186명| 검사 누적 466,804명
가희, 발리 바닷가 방문 논란 사과→삭제 "가슴 찢어져"(종합)
Posted : 2020-03-24 09:29
  • 가희, 발리 바닷가 방문 논란 사과→삭제 "가슴 찢어져"(종합)_이미지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가 발리에서 아이들과 바닷가에서 일상을 보내는 근황을 공개했다가 비판을 받은 가운데 자신의 SNS를 통해 게시물을 작성하고 삭제하는 등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앞서 지난 19일 가희는 코로나19 확산세 속 발리의 바다에서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에게 쓴소리를 들었고, 가희는 23일 장문의 입장을 밝혔다.

가희는 “얼마 전 아이들과 오랜만에 바다에 간 사진을 올렸었다. 그런데 이 시국에 무슨 바다냐고 애들 핑계 댄다고 말하시는 분도 계시고. 저를 뭔가 정신머리 없는 사람으로 만드셨더라”라며 “저는 지난날 많은 사랑을 받은 한 사람의 연예인이기도 하지만 지금은 그저 한 사람의 엄마다. 바다에 잠시 나간 것도 그저 부모의 마음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는 "저희는 곧 한국으로 잠시 돌아간다. 이곳이 점점 위험해지고 있고 검사도 어렵고 만약 아프게 된다면 출국도 못 하고 모든 것이 어려워지기 때문에 결정했다. 한국에 대한 존경심도 많이 커진 요즘 그저 한국을 신뢰함으로 당분간 돌아간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가희의 글은 논란과 함께 비판 여론을 더욱 부추겼다.

가희, 발리 바닷가 방문 논란 사과→삭제 "가슴 찢어져"(종합)

결국 가희는 SNS 계정을 비공개로 바꿨다 다시 공개로 전환하는 등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이다 “저의 어리석은 글 용서해달라. 저에게 실망하신 분들 죄송하다. 제가 이렇게 어리석고 모자라고 부족하다. 정신이 오락가락한다"라며 두 차례에 걸쳐 사과했다.

한편 가희는 지난 2016년 비연예인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2남을 두고 있으며 2019년 초 발리로 거주지를 옮겨 생활하고 있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가희 인스타그램]
댓글등 이미지 배경